'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 사건 발단 이유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22:44:57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 사건 발단 이유는?
    기사본문
    등록 : 2018-08-02 12:12
    문지훈 기자(mtrelsw@dailian.co.kr)
    ▲ ⓒ(사진=MBN 방송화면)
    1990년대 인기가수로 활동했던 A씨가 갑질 논란 의혹에 휩싸였다. 그런 가운데 사건 발단을 두고 여러 말이 오간다.

    지난 1일 MBN은 90년대 인기가수 A씨가 차량을 구입한 업체에 결함에 대한 항의를 하는 과정에 판매 직원에게 폭언과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서 A씨는 수입차 판매업체에 있는 태블릿 PC를 던지고, 입간판도 발로 차 부서뜨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함께 공개된 통화 내용도 자극적이다. A씨는 “너희들 때문에 고기를 못 샀으니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기로 5근을 보내라” 등의 심부름까지 시키는 모습이었다. 90년대 인기가수 갑질에 응대에 나섰던 영업사원은 취재진에게 “죽고 싶었다”며 힘겨운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해당 사건의 원인을 두고 여론 의견이 분분하다. 갑질 논란이 이뤄지기 전 새 차량에서 세 번이나 결함이 발견됐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신차 출고 후 중대 결함이 세 차례나 발생했는데도 보상규정만 언급하는 사측 태도에 충분히 불만을 품을 수 있다는 의견이다. 더욱이 해당 가수의 입장 내용 없이 업체 측 의견만 들어 보도했다는 점도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상당하다.

    ‘90년대 인기가수 갑질’이라는 자극적 프레임으로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는 건 아닌 지 주목된다.[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