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니카이 일 자민당 간사장 방한단 조찬간담회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16:21:51
    전경련, 니카이 일 자민당 간사장 방한단 조찬간담회 개최
    일본 요청으로 방한...국내 경제계와 교류
    양국이 직면한 공통 이슈 협력 희망
    기사본문
    등록 : 2018-08-02 06:3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2일 서울 용산 노보텔 엠버서더에서 '한·일 양국 산업협력 방안'을 주제로 개최된 조찬간담회에 앞서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유민주당 간사장(가운데) 등 주요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야시 의원, 권 부회장, 니카이 간사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가와무라 의원.ⓒ전국경제인연합회
    일본 요청으로 방한...국내 경제계와 교류
    양국이 직면한 공통 이슈 협력 희망


    국내 경제계 인사들이 일본 집권여당 자유민주당의 핵심인사인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을 단장으로 한 방한단과 만남을 가졌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일 서울 용산 노보텔 앰버서더에서 니카이 간사장 등 일본 국회의원 40여명과 자민당 관계자 등 총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일 양국 산업협력 방안’을 주제로 조찬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6월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니카이 간사장 측이 한국 경제계와의 교류행사를 요청해 성사됐다

    조찬간담회를 주재한 김 윤 삼양홀딩스 회장(전경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한일 양국 관계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대외적으로 천명한 ‘김대중-오부치 선언’ 2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비슷한 가치관을 공유한 이웃국가로서 일본의 인력난과 한국의 청년실업, 저출산․고령화, 동북아 평화 등 양국이 직면한 여러 이슈들에 관해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일 양국 산업협력의 전문가인 이형오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가 연사로 참여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일본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 아베 총리 다음으로 높은 서열의 정치인이다. 니카이 간사장계는 매년 일본 국내에서 연수를 진행했으나 정책개발과 함께 최근 북한정세 등을 파악하기 위한 목적으로 올해 처음으로 해외연수를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양국간 경제협력이 정치·외교관계에 많은 영향을 받는 사실을 감안할 때 일본 집권당의 핵심 인사가 첫 해외연수를 한국에서 진행한다는 점에서 한·일관계가 한층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준다”며 “니카이 간사장 방한단을 계기로 양국이 미래지향적 협력관계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전경련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