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폭염으로 주말 경기 오후 8시 킥오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1:13:15
    K리그, 폭염으로 주말 경기 오후 8시 킥오프
    선수-관중들의 건강과 안전 문제 고려한 긴급 조치
    기사본문
    등록 : 2018-08-02 00:01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8월 4일(토)과 5일(일)에 열리는 K리그1,2 전 경기의 킥오프 시간이 일몰 이후인 오후 8시로 변경된다. ⓒ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연맹은 8월 4일(토)과 5일(일)에 열리는 K리그1,2 전 경기의 킥오프 시간이 일몰 이후인 오후 8시로 변경된다고 밝혔다.

    사상 초유의 폭염으로 인한 선수-관중들의 건강과 안전 문제를 고려한 긴급 조치다.

    8월 4일과 5일에도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최고기온 37도에 이르는 폭염이 예보된 상태다. 정부와 국회도 폭염에 따른 각종 법령 개정 등의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프로축구연맹과 K리그 각 구단들은 기존에 오후 6시, 7시, 7시 30분 등으로 예정돼있던 K리그1,2 11경기의 개최 시간을 일괄적으로 오후 8시로 변경하기로 했다.

    8월 4일, 5일의 전국 일몰 시간은 오후 7시 25분부터 41분까지로 예보되어 있다. 일몰 이후인 오후 8시에 경기를 시작하면 그라운드와 관중석에 내리쬐는 직사광선을 피하고, 기온도 다소 떨어진 상태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다.

    TV중계 시간도 오후 8시로 변경된다. 4일 열리는 서울:제주 경기와 인천:포항 경기는 각각 MBC SPORTS+2와 SPOTV+에서, 5일 열리는 전북:경남 경기와 전남:울산의 경기도 SPOTV+와 MBC SPORTS+2에서 오후 8시부터 생중계된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다음, 아프리카TV의 중계도 오후 8시로 늦춰진다.

    이번 경기 개최시간 변경 조치는 폭염이 극에 달하는 8월 4일, 5일 경기에 한한 것이며, 이후 경기일정은 변동이 없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