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노회찬 의지 이어간다"…원내대표, 공동교섭단체 재정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21:02:59
    정의당 "노회찬 의지 이어간다"…원내대표, 공동교섭단체 재정비
    노 의원 강조한 선거제도 개혁 비례성 강화 추진
    기사본문
    등록 : 2018-07-31 06:05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노회찬 의원을 함께 추모한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의당이 故 노회찬 의원의 유지를 당 차원에서 적극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노 의원의 의지였던 정치개혁을 시작으로 드루킹 특검 대응과 원내 공동교섭단체 회복에 당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치가 좌우로 흔들릴 때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오직 아래로 시선을 내리꽂은 노회찬처럼, 그렇게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정미 당 대표는 “비통함의 절벽에서 저희를 외롭지 않게 만들어준 것은 바로 여러분”이라며 “노회찬 원내대표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함께 배웅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정의당은 기자회견 직후 임시 의원총회를 개최했다. 당 정상화를 위해 원내대표의 빈자리를 1개월 이내 채울 방침이다. 당분간 윤소하 원내수석부대표가 당규에 따라 당분간 원내대표 직무대행을 맡기로 했다.

    공동교섭단체 회복도 관건이다. 교섭단체 기준인 20석을 채우기 위해 평화당과 정의당은 협의를 시작했다. 무소속 의원 손금주, 이용호 의원 등의 평화당 합류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 특검에 대응할 태스크포스(TF)도 구성키로 했다. 이 대표는 “특검이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에 대해 언론에 과장해서 흘리는 부분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노 의원이 강조했던 선거제도 개혁으로 비례성 강화를 추진키로 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대표되는 비례성 강화제도는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소수 정당에 유리한 제도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