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애틀랜타오픈 8강전서 해리슨에 역전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정현, 애틀랜타오픈 8강전서 해리슨에 역전패
    3년 전 패배 설욕 실패
    기사본문
    등록 : 2018-07-28 08:04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정현이 애틀랜타오픈 8강서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 게티이미지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3위·한국체대)이 애틀랜타오픈 8강서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정현은 28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ATP 투어 BB&T 애틀랜타오픈(총상금 66만8460달러) 단식 3회전에서 라이언 해리슨(53위·미국)에 1-2(7-6<7-3> 2-6 6-7<5-7>)로 역전패했다.

    지난 5월 마드리드오픈 1회전 탈락 이후 발목 부상으로 재활에 매진했던 정현은 이번 대회에서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뒤 2회전에서 테일러 프리츠(65위·미국)를 2-0(6-4 7-6<7-5>)으로 제압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3년 전 만나 패했던 해리슨과의 대결에서 설욕에 실패했다. 당시 1-2(7-6<7-5> 1-6 1-6)로 역전패했던 정현은 이번에도 먼저 한 세트를 따고도 경기를 내줬다.

    1세트를 타이브레이크 맞대결 끝에 승리한 정현은 상대의 강서브에 고전하며 2세트를 맥없이 내줬다.

    3세트에서는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명승부를 펼쳤지만 결정적인 순간 포핸드 범실이 나오면서 끝내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