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남편 전준주, 또 피소…A씨 "3000만원 안 갚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1일 08:32:45
    낸시랭 남편 전준주, 또 피소…A씨 "3000만원 안 갚아"
    기사본문
    등록 : 2018-07-26 15:27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낸시랭 남편 전준주가 또 피소됐다. ⓒ 연합뉴스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전준주(가명 왕진진)가 또 피소됐다.

    26일 SBS funE에 따르면, 사업가 A씨는 전준주가 사업자금으로 쓰겠다며 빌려 간 3000만 원을 1년이 지나도록 갚지 않았다며 서울 수서경찰서에 전준주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전준주가 자신은 마카오 사람이라 국내 법인을 세울 수 없으니 '강릉의 사채 큰 손' 조 씨를 소개해주며 계좌로 3000만 원을 넣으면 일주일 뒤 갚겠다고 한 뒤 이 돈을 편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전준주는 자신을 전낙원 파라다이스 회장 아들이자, 5000억 원대 소유 도자기로 아트펀드 사업을 하는 재력가라고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준주는 이 사건 외에도 횡령 및 사기, 도자기 횡령 등 여러 건의 재판이 걸려있다.

    한편, 전준주는 지난해 12월 낸시랭과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부부가 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