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폴리talk ②] 주승용 “바른미래당, 빅텐트 중심될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0일 17:16:43
    [D-폴리talk ②] 주승용 “바른미래당, 빅텐트 중심될 것”
    [20대 후반기 국회 부의장 취임 인터뷰 ②]
    “이대로 총선 치를수 없다…정계개편될 것
    중도개혁 빅텐트 친다면 중심은 바른미래당
    당 깨질 것이라 다들 걱정…단합 필요하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7-23 00:0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20대 후반기 국회 부의장 취임 인터뷰 ②]
    “이대로 총선 치를수 없다…정계개편될 것
    중도개혁 빅텐트 친다면 중심은 바른미래당
    당 깨질 것이라 다들 걱정…단합 필요하다”


    ▲ 20대 후반기 국회부의장으로 취임한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이 19일 국회본청 부의장실에서 데일리안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20대 후반기 국회부의장으로 취임한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이 21대 총선 전 정계 개편을 예상하며, 바른미래당이 단합을 지키고 있다보면 '빅텐트'를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1여다야(一與多野)' 구도를 깨고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과 '1대 1' 구도를 만들기 위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정계 개편 주도권 다툼 속에 주승용 부의장의 역할이 주목된다.

    주승용 부의장은 19일 국회본청 부의장실에서 데일리안과 가진 인터뷰에서 "총선이 1년 반 남았는데 그 전에는 정계 개편이 될 수밖에 없다"며 "이대로 선거를 치를 수는 없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앞서 주승용 부의장은 지난 13일 의원총회에서 동료 의원들에 의해 선출된 직후 "우리 당이 위기"라면서도 "때가 되면 반드시 우리 당을 중심으로 하는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당선 소감의 연장선상에서 주승용 부의장은 이날도 '때'가 올 때까지 바른미래당이 단합을 유지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승용 부의장은 "다들 '깨질 것'이라고 걱정을 하는데, 나도 솔직히 걱정"이라며 "우리 당에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내부의 단합이고, 스킨십을 통해 서로 신뢰를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바른미래당이 당초 8월 19일로 잠정 결정했던 전당대회를 9월 2일로 미루고, 전당대회 룰을 옛 바른정당에 유리하도록 조정한 것도 단합 노력의 일환이라고 소개했다.

    주승용 부의장은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 들어갔는데, 국민의당(출신)에서는 일반당원 비율을 늘리자는 것이고, 바른정당(출신)에서는 권리당원 비율을 늘리자고 하더라"고 전했다. 일반당원 수는 국민의당 25만 명, 바른정당 5만 명이고, 권리당원은 2만5000명, 1만5000명이다.

    그러면서 "내가 전준위 시작에 앞서 바른정당이 원하는대로 권리당원 투표 비율을 50%로 하고, 일반당원과 여론조사는 각 25%로 하자고 정리했다"며 "이렇게 정리를 하니 바른정당도 '오케이'를 해서 밤새서 룰을 정해야 하는 것을 1시간만에 끝내버렸다"고 부연했다.

    그는 "돈 내는 (권리)당원을 우대해주는 것이 맞기도 해서, 전준위에 가서 서로의 갈등 소지를 잠재웠던 것"이라며 "부의장이 됐으니 앞으로는 더욱 신경을 써서 수요 오찬도 하고, 생일자 파티도 하면서 대화를 해서 갈등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적극적인 스킨십을 통해 갈등의 소지를 사전에 예방하면, 주승용 부의장은 정계 개편 과정에서 반드시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하는 '기회'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주승용 부의장은 "극히 한두 명 이외에는 (단합이) 돼가고 있는데, 지금은 (당을) 나가봐야 갈 곳도 없다"며 "단합을 유지하고 있다보면, 집 나갔던 사람들이 돌아오고 친박(친박근혜)을 제외한 비박·복당파들도 다시 들어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민주당은 경제나 남북 문제에서 틈새를 보이기 시작할 때가 올텐데, 전당대회를 통해서도 갈등이 보이기 시작할 것"이라며 "친박과 비박도 저렇게 하나의 당에서 '한 지붕 두 가족'으로 오래갈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정체성에 비슷함을 느낀 사람들이 다시 모일 수밖에 없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보고 있다"며 "중도개혁으로 제3의 텐트를 쳐서 할 수밖에 없다고 보면, 그 중심에 설 게 바른미래당"이라고 강조했다.[대담 = 조동석 정치부장, 정리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