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친노 한국당 김병준과 現 친노 한병도 수석의 만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02:40:20
    前 친노 한국당 김병준과 現 친노 한병도 수석의 만남
    한병도, 文 대통령 축하 화환 전달…김병준 “文대통령께 이해 구하려 했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7-19 10:44
    황정민 기자(jungmini@dailian.co.kr)
    한병도, 文 대통령 축하 화환 전달…김병준 “文대통령께 이해 구하려 했다”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 비상대책위원장실을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비대위원장 취임 축하난을 전달받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19일 자유한국당 김병준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았다. ‘현직’친노(親노무현)인 한 수석과 ‘전직’ 친노인 김 위원장이 각각 여야의 위치에서 조우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한 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화환을 받았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께서 화환을 보내주셨는데 정말 감사하다”며 “제가 이 자리에 앉는데 대해서 이해를 구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간접적으로나마 제 뜻을 전하게 돼서 기쁘다”고 했다.

    이에 한 수석은 “김 위원장께선 대한민국 지방분권과 지방자치 발전에 큰 업적을 남기셨다”며 “위원장이 되신 것을 축하드리고, 저희도 함께 협력하고 협치하면서 함께 나아갈 것들에 머리를 맞대겠다”고 했다.

    한 수석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활동을 한 ‘친노 386’으로 분류된다. 한 수석은 17대 총선에서 당선된 이후 친노 의원들이 중심이었던 의정연구센터에서 활동했다.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 비상대책위원장실을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비대위원장 취임 축하난을 전달받은 뒤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재선에 실패한 뒤 노무현재단 자문위원, 민주정책연구원 이사, 문재인 후보 중앙선대위 국민명령정책참여본부장 등을 맡았다.

    6.13지방선거에 참패한 한국당 혁신에 나선 김 위원장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내면서 ‘노무현 책사’로 불렸다.

    1994년 지방자치실무연구소부터 노 전 대통령과 장기간 호흡을 맞췄고, 문 대통령과도 청와대에서 각각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책실장으로 함께했다.

    이후 박근혜 정부 탄핵 과정에서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되고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면서 보수인사로 각인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정의당 의원들이 발의한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특별법’에 대해 “국가주의적“이라며 “참여정부 같았으면, 제가 정책실장이었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셨을 것”이라고 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