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은주, 브라질리언 왁싱 고통에 "운동이 제일 쉬웠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20:51:37
    최은주, 브라질리언 왁싱 고통에 "운동이 제일 쉬웠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7-17 09:54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최은주가 브라질리언 왁싱을 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MBN 방송 캡처.

    '머슬퀸' 최은주가 브라질리언 왁싱을 받으며 고통을 호소했다.

    16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비행소녀'에서는 최은주가 출연해 머슬퀸 대회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은주는 친한 가수 춘자의 추천으로 왁싱숍을 찾았다. 대회 때 입는 옷이 작아 브라질리언 왁싱이 불가피하다는 것.

    최은주는 왁싱이 시작되자 놀라움과 고통을 감추지 못했다.

    최은주는 특히 "운동할 때도 욕이 안 나오는데 욕할 뻔했다"라며 "이건 아닌 것 같다. 운동이 제일 쉬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