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사고, 피해자 친조카 "합의 생각 없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8:01:26
    김해공항 사고, 피해자 친조카 "합의 생각 없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7-13 10:29
    서정권 기자(mtrepcj@dailian.co.kr)
    ▲ 김해공항 사고 피해자의 친조카가 심경을 토로했다.ⓒ KBS 방송화면 캡처

    김해공항 사고 피해자의 친조카가 심경을 토로했다.

    친조카 김민주(20)씨는 지난 12일 국민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삼촌의 의식이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다. 의사는 ‘가망이 없다’고까지 말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삼촌의 현재 상태에 대해 “이도 다 빠져있고 눈 외에는 몸 전체가 피범벅”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BMW 운전자가 연락조차 하지 않았다. 병원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며 “운전자가 귀가 조치됐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이 기사화가 된 뒤 운전자가 아빠에게 연락을 했다. 삼촌이 깨어나면 병원에 오겠다고 했는데 아빠가 그러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씨의 동생은 11일 사고의 정황이 담긴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그는 “너무 화가 나서 이 글을 올린다”면서 “BMW 운전자가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평생 죄책감에 시달리면 좋겠다. 합의할 생각은 전혀 없다”라고 분노했다.

    또 운전자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를 공유하기도 했다.[데일리안 = 서정권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