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라텍스 제품서도 라돈 검출” 정부 대책 촉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0:04:21
    시민단체 “라텍스 제품서도 라돈 검출” 정부 대책 촉구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 조사 나서야”
    기사본문
    등록 : 2018-07-12 19:0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 조사 나서야”

    시민단체들이 12일 라텍스 매트리스와 베개 등에서 대진침대를 넘어서는 라돈이 검출됐다며 정부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한국YWCA연합회·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는 12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 카페 ‘라돈 방출 라텍스 사용자 모임’이 회원 709명을 상대로 지난달 8∼11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응답자들의 라텍스 제품을 검사한 결과, 제품의 약 80%에서 라돈 검출이 의심되는 수치가 나왔다. 또 측정 결과, 실내 공기질 기준치인 4피코큐리(pCi/L)를 만족했다는 제품은 3%에 불과했다. 제품 중 31∼40피코큐리 측정치를 나타낸 비율은 13%, 21∼30피코큐리는 11%로 나왔다.

    제품 사용 기간에 관한 질문에는 1년 미만이라는 응답자가 23%, 그 다음으로 3년(15%), 4년(14%), 2년(12%), 5년(11%)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피해 의심 증상으로 갑상선 관련 질환·폐 질환·호흡기 질환·피부질환 등을 호소했다.

    향후 대책에 대한 복수응답 질문에는 정부의 라텍스 제품 방사능 관련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률이 85%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환불·수거(71%), 건강피해 및 역학 조사(60%), 손해배상 소송(56%), 방사성물질 생활제품 사용금지(51%) 등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들 단체는 “라돈이 검출된 라텍스는 대진침대와 마찬가지로 모나자이트 또는 다른 방사성물질을 사용한 음이온 라텍스”라며 “라텍스 사용자들은 음이온 라텍스가 숙면을 유도하고 혈액순환과 면역력 등을 개선한다는 홍보만 믿고 제품을 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음이온 라텍스를 침구류로 사용하는 인구가 급증해 방사능 피해자의 수가 늘고 있다”며 “소비자들은 결국 정부의 음이온 효과 인증을 믿고 제품을 산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단체들은 정부가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라돈 라텍스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조사 실시’ ‘피해자 건강역학 조사 및 추적관리 실시’ ‘정부 차원의 수거 폐기 방안 마련’ ‘생활제품에 대한 방사성물질 사용금지’ 등을 촉구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