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협박' 이서원, 레이저 눈빛 이어 미소 논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5일 10:14:24
    '특수협박' 이서원, 레이저 눈빛 이어 미소 논란
    기사본문
    등록 : 2018-07-12 18:02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이서원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 연합뉴스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이 태도 논란까지 휩싸여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이서원은 12일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정혜원 판사) 주관으로 열린 자신의 첫 번째 공판 기일에 참석했다.

    이날 이서원은 차에서 내려 법원 앞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옅은 미소를 짓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긴장된 탓일 수도 있지만, 앞서 레이저 눈빛 논란에도 휩싸인 바 있는 만큼, 조금 더 신중한 태도를 보였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서원은 지난 5월 검찰에 출석하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을 던진 취재진을 빤히 째려보는 태도를 보여 논란이 됐었다.

    한편, 이서원은 지난 4월 8일 동료 여자 연예인을 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경찰 조사를 거쳐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5월 초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