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탬파베이 데뷔전서 멀티히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7일 16:59:33
    최지만, 탬파베이 데뷔전서 멀티히트
    짐머맨 상대로 2루타
    기사본문
    등록 : 2018-07-12 10:08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최지만이 탬파베이 레이스 유니폼을 입고 치른 첫 경기에서 멀티히트 달성했다. ⓒ 게티이미지

    최지만(27)이 탬파베이 레이스 유니폼을 입고 치른 첫 경기에서 멀티히트 달성했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홈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최지만의 올 시즌 메이저리그 타율은 0.233에서 0.265(34타수 9안타)가 됐다.

    경기 초반에는 다소 방망이가 주춤했다.

    1회말 2사 1, 2루에서 디트로이트 선발투수인 우완 조던 짐머맨과 상대한 최지만은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다. 팀이 1-0으로 앞서 나가던 3회말에는 1사 2, 3루 기회에서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첫 안타가 터진 것은 탬파베이가 1-2로 끌려가던 6회말이다.

    선두타자로 세 번째 타석을 맞은 최지만은 이번에는 짐머맨의 체인지업을 밀어쳐 좌전 안타를 터뜨렸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성공하지는 못했다.

    탬파베이가 4-2로 역전한 뒤 7회말 바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짐머맨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기록하며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이 한 방을 맞고 짐머맨은 마운드를 내려갔다.

    한편, 이날 경기는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은 최지만의 데뷔전이었다.

    올해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시즌을 시작한 최지만은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를 오가다 지난달 11일 트레이드를 통해 탬파베이로 이적했다.

    이후 구단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에서 뛰어온 최지만은 이적 후 한 달 만인 11일 탬파베이의 25인 로스터에 들며 메이저리그로 복귀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