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부의장 경선, '김성태 체제'에 영향 있을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6:20:38
    한국당 부의장 경선, '김성태 체제'에 영향 있을까
    "계파 대결 양상 아니다" 직접적 영향은 없을 듯
    경선 직후 의총서 격론 예고, 간접적 영향은 미지수
    기사본문
    등록 : 2018-07-12 04:24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계파 대결 양상 아니다" 직접적 영향은 없을 듯
    경선 직후 의총서 격론 예고, 간접적 영향은 미지수


    ▲ 12일 열릴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이주영 의원(사진 오른쪽)과 정진석 의원(왼쪽,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의 국회부의장 경선이 김성태 당대표권한대행 체제의 앞날에 영향을 미치게 될까.

    국회부의장은 각종 당직·원내직과는 달리 순수 명예직 성격이 강한 점을 들어 당내 계파 갈등과는 관계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과, 간접적으로나마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병존하고 있다.

    한국당은 12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20대 국회 하반기 국회부의장을 선출한다. 지난 10일 원구성 협상 결과, 부의장 두 자리 중 한 자리가 한국당 몫으로 결정된데 따른 후속 조치다.

    후보로는 이주영(5선·경남 마산합포)·정진석(4선·충남 부여공주청양) 의원이 등록했다. 판세는 분명치 않다. 당내 경선에서 거듭 고배를 마셨던 이주영 의원에게 동정표가 쏠린다면 유리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일치하는 정도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의원 한 명 한 명을 계파별로 표 단속했던 원내대표 경선 때처럼 살벌한 계파 대결 양상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해 12월 원내대표 경선은 지방선거 이후 홍준표 대표가 낙마하면, 원내대표가 대표권한대행이 된다는 사설정보지가 나도는 가운데 치러져 계파간 사생결단의 양상이었다. 경선 직전에 열렸던 한일의원연맹 총회에서 1대1 표 단속이 이뤄지고, 결국 1차 투표에서의 후보 득표가 일의 자리까지 사전에 맞춰질 정도였다.

    반면 국회부의장은 명예직으로, 유사시에도 당권 대행 등과는 관계가 없다. 계파 간의 대결 상황이 아닌 이유다.

    ▲ 국회부의장 경선에 후보로 등록한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비홍(비홍준표)계 구당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재선의 한국당 의원은 이날 경선의 4대 변수로 ▲개인적인 친소 관계 ▲동정표 ▲의총 당일 정견발표 ▲지역을 꼽았다.

    이 의원은 "이주영 의원은 김정훈(4선·부산 남갑) 의원이 경선 불출마를 하며 지지해줘 부산·울산·경남 표가 몰릴 것"이라며 "정진석 의원은 충청권의 대표 주자지만, 그런 만큼 권역 내에서 다른 중진 의원의 견제 등도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계파 구도로 바라보면, 현 당권파와는 정진석 의원이 이주영 의원보다 상대적으로 거리가 가깝다.

    이주영 의원은 지방선거 전부터 구당중진연석회의를 이끌며 홍준표 대표 및 당권파 체제에 문제를 제기해왔다. 지방선거 직후인 지난달 24일에는 심재철·유기준·정우택·홍문종 의원과 만찬 회동을 갖고 "김성태 원내대표는 즉시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진석 의원은 당권파의 일원이라고까지는 볼 수 없지만,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 경제파탄대책특별위원장을 맡는 등 어느 정도의 유대 관계가 있었다.

    ▲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 경선에 후보로 등록한 정진석 의원이
    경제파탄대책특별위원장 시절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진석 의원의 사진 오른편으로는 김성태 원내대표와 김무성 북핵폐기대책추진특별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처럼 두 후보의 계파의 '결'이 다르다보니, 부의장 경선을 통해 간접적으로라도 의원단의 여론이 수면 위로 드러날 경우, 향후 김성태 대행 체제에 불똥이 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국당 관계자는 "김성태 대행의 재신임 투표를 둘러싸고 격렬하게 맞부딪치고 있는데, 섣불리 투표를 받지도, 밀어붙이지도 못하는 이유는 지금 세(勢) 계산이 분명치 않기 때문"이라며 "부의장 경선은 일종의 전수조사이기 때문에 경선 이후에 있을 토론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앞서 김성태 대행의 재신임을 물어야 한다는 이유로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던 비(非)당권파 의원들은 부의장 경선 이후 반드시 문제제기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부의장이 선출된 뒤, 다시 한 차례 격렬한 파열음이 들릴 모양새다.

    이와 관련, 유기준 의원은 11일 개인 명의 성명에서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의원들의 안건이 있는데, 국회부의장 선출 등 전혀 다른 안건으로 의원총회를 소집하는 것은 원내대표가 당헌·당규를 무시하는 것"이라며 "스스로를 수술대에 오르는 대상이 아니라, 당 혁신의 주체라고 여기고 있는 것 같다"고 격론을 예고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