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루머 속 김기덕은 배우 김리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7:38:55
    심은진 "루머 속 김기덕은 배우 김리우"
    기사본문
    등록 : 2018-07-11 17:23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심은진이 루머 속 인물은 영화감독 김기덕이 아니라고 밝혔다. ⓒ 심은진 인스타그램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37)이 자신과 관련한 루머에 등장하는 김기덕은 영화감독이 아닌 본명이 김기덕인 배우 김리우라고 밝혔다.

    심은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은진은 "기사가 나서 보니까 살짝 수정할 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 올린다"며 이같이 정정했다.

    김리우는 2011년 영화 '최종병기 활'을 통해 데뷔한 이후 '스파이', '아가씨', '박열' 등 다수의 작품에 단역으로 출연한 배우다. 현재는 tvN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 출연 중이다.

    앞서 심은진은 "그동안의 모든 자료가 다 저에게 있고, 이번엔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까지 하셨으니, 저는 내일 경찰에 신고할 예정입니다. 오늘까지만 발 뻗고 편히 주무시길"이라고 강한 분노를 드러냈다. 이와 함께 루머가 담긴 캡처 화면도 공개했다.

    루머 유포자가 쓴 글에는 심은진과 김기덕의 사생활을 언급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와 관련 심은진은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아 누리꾼들은 영화감독 김기덕일 것으로 추측하기도 했다.

    김리우의 입장이 담긴 캡처 화면도 공개했다.

    김리우는 "심은진과는 학교 선후배이자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 저도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며 “제 친구를 스토킹하다가 친구가 세상을 떠나자 친구 SNS를 뒤져 저에게 넘어와 2년여간 스토킹과 명예훼손, 통신매체 음란·모욕 등 온갖 범죄를 저질러 총 세 차례 고소를 한 상태"라고 밝혔다.

    해당 누리꾼은 심은진이 강경대응 입장을 밝히자 김리우의 SNS에 "나 신고 하지마. 심은진도 신고 못 하게 네가 막아. 재판도 걸지 마"라는 댓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