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자라목 증상 고백 "1인 2역 위해 허리 교정기 사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8:16:42
    윤시윤, 자라목 증상 고백 "1인 2역 위해 허리 교정기 사용"
    기사본문
    등록 : 2018-07-11 16:41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윤시윤이 1인 2역에 도전한다. ⓒ SBS

    배우 윤시윤이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통해 1인 2역에 도전했다.

    윤시윤은 11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친애하는 판사님께' 기자간담회에서 1인 2역을 연기하기 위한 남다른 노력을 공개했다.

    윤시윤은 "두 인물이 가진 트라우마가 있는데 그 아픔을 표현하는 방식의 차이가 중요하다"며 "한 인물의 감정 표현을 다르게 만들려고 한다"고 1인2역 연기의 주안점을 전했다.

    또 "내가 자라목이 있다"며 "두 캐릭터의 자세를 다르게 하려고 한다. 오늘은 수호를 찍고 왔는데 허리 교정기를 바짝 조여서 체형을 다르게 만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다.

    윤시윤은 극 중 판사로 거듭난 전과 5범 한강호와 사라진 컴퓨터판사 한수호, 1인 2역을 맡았다. 오는 25일 첫 방송.[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