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대비 민·관 대응체제 가동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3일 12:32:49
    산업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대비 민·관 대응체제 가동
    미국 추가 관세부과 영향 분석 착수…무역분쟁 시나리오별 대응방안 마련
    12일 민관 합동 미국 무역분쟁 관련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8-07-11 15:22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미국 추가 관세부과 영향 분석 착수…무역분쟁 시나리오별 대응방안 마련
    12일 민관 합동 미국 무역분쟁 관련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 개최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부과 계획을 발표하는 등 미중 무역분쟁이 본격화됨에 따라 우리 정부가 대응체제 가동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현지시간) 미국의 중국 수입품 추가 관세부과 계획 발표에 따라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및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1단계 조치로 민관합동 대응체제를 본격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미국의 이번 추가 관세부과가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과 업종별 파급효과, 대중국 투자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산업연구원 및 업종별 협·단체가 공동으로 분석에 착수했다.

    코트라(KOTRA)‧무역협회 등과 함께 해외 주요 수출시장에 미치는 영향 및 주요 바이어 동향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수출대체선 발굴 등 필요한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중국의 대응방향 등 미중간 무역분쟁 전개상황에 따른 시나리오별 대응방안도 마련한다.

    아울러 산업부는 민관합동 대응의 일환으로 오는 12일 오전 서울 서린동 무역보험공사에서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수출지원기관들과 8개 업종별 단체, 연구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미국 무역분쟁 관련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어 강 차관보 주재로 기재부·외교부·국방부 등 관계부처 국과장과 현대·기아차 등 국내 완성차 및 부품기업이 참여하는 ‘미국 자동차 232조 관련 민관합동 TF회의’도 갖는다.

    13일에는 기재부 1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미중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범부처 대응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