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용 "독일전 급소 수비 후 비뇨기과서 연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8:16:42
    '라디오스타' 이용 "독일전 급소 수비 후 비뇨기과서 연락"
    기사본문
    등록 : 2018-07-11 23:0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2018 러시아월드컵 독일전에서 일명 '급소 수비' 명장면을 만들어낸 대표팀 이용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비뇨기과에서 연락이 온다고 밝혔다.ⓒMBC

    2018 러시아월드컵 독일전에서 일명 '급소 수비' 명장면을 만들어낸 대표팀 이용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비뇨기과에서 연락이 온다고 밝혔다.

    최근 녹화에서 조현우, 김영권, 이승우 등 대표팀 동료들과 출연한 이용은 첫인사부터 "모든 걸 바치고 온 이용입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독일전에서 이용은 당시 볼이 날아오는 것을 보고도 수비를 위해 피하지 않았다는 얘기와 함께 큰 고통을 느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용은 건강을 걱정하는 이들에게 "튼튼합니다"라고 강조한 뒤 "자존심이 상해서 더 누워있었던 거 같다. 비뇨기과에서 연락도 오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용은 얘기를 나누던 중 브라질리언 왁싱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대부분 이야기가 '기승전 급소'로 흘러갔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미혼인 이용은 소속팀 최강희 감독이 그의 결혼을 걱정한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자신의 이상형도 고백했다. 또 과거 여자친구 덕분에 쫄쫄이를 입고 사이클을 탔던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11일 밤 11시 10분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