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검사 부활에 시중은행 대응책 골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7일 00:38:10
    종합검사 부활에 시중은행 대응책 골몰
    금감원,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 강조하며 종합검사 예고
    9월부터 영업행위 윤리준칙도 시행…소비자보호 강화 방점
    기사본문
    등록 : 2018-07-12 06:00
    이나영 기자(ny4030@dailian.co.kr)
    ▲ 금융감독원이 금융사에 대한 종합검사를 3년 만에 부활하기로 하면서 시중은행들이 대응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종합검사 부활 등의 내용을 담은 '금융감독혁신 과제'를 발표하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사에 대한 종합검사를 3년 만에 부활하기로 하면서 시중은행들이 대응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금감원이 소비자보호를 강조하고 있는 만큼 은행들은 우선 소비자보호 강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은행연합회가 소비자보호를 위해 마련한 영업행위 윤리준칙이 오는 9월부터 시행될 예정이어서 은행권의 소비자보호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금융회사에 대한 종합검사 제도가 부활함에 따라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다.

    이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사 종합검사 제도를 부활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움직임이다.

    앞서 윤 원장은 지난 9일 기자간담회에서 “금융사의 경영실태를 큰 그림에서 파악·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4분기 중 금융사 종합검사 제도를 부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종합검사는 금감원이 특정 금융사를 지정해 통상 15~20영업일 간 집중적으로 검사하는 제도다.

    윤 원장은 “일정 주기마다 종합검사를 실시하던 과거 관행과는 달리 지배구조, 소비자보호 등 감독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금융사를 선별해 종합검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기성과 중심 경영, 폐쇄적 지배구조 등으로 금융사의 소비자 보호가 미흡하고 불건전 영업행위도 끊이지 않고 있다”며 “기존 금융사 건전성 위주의 감독에서 벗어나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한 영업행위 감독·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은행들은 금감원이 소비자보호 권익 보호 강화를 외치고 있는 만큼 우선 소비자보호 이슈에 대응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보호 조직을 격상시키고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확대하는 동시에 정보보호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대비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는 9월1일부터 영업행위 윤리준칙이 시행됨에 따라 금융소비자보호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은행연합회는 지난 5월 말 은행 영업행위 윤리준칙 제정안을 만들었다. 영업행위 윤리준칙에는 ▲영업행위 기본원칙 ▲상품 공시 및 광고 ▲계좌관리 및 유지 ▲고객정보보호 ▲민원(분쟁) 해결 ▲윤리준칙 점검 및 내부통제 등이 담겼다.

    은행원은 금융상품을 판매할 때 소비자에게 적합하지 않는 상품을 권유해서는 안되고 가입 상품의 약관 또는 약관의 변경내용을 쉽게 찾아 이용할 수 있도록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공시해야 한다.

    또 소비자가 편리한 방법으로 민원을 제기할 수 있도록 민원접수 채널(방문, 전화, 서신, 팩스, 이메일, 인터넷 등)을 다양화하고 접수되는 민원을 체계적으로 처리하 수 있는 절차와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금융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사고발생 시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부자 신고제도를 운영해야 하고 영업행위 윤리준칙 등의 준수여부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위법·부당행위 발견 시 조사하거나 필요한 경우에는 검사조직에 조사를 의뢰해야 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영업행위 윤리준칙은 9월1일부터 시행된다”며 “다만 은행별로 내규 개정 등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내규 개정 등이 완료되는 날부터 시행된다”고 설명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종합검사가 금융사 입장에서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라며 “1년 내내 종합검사에 대한 대비 상태를 갖출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금감원이 소비자보호를 강조하고 있는 만큼 우선 은행들은 지배구조, 소비자보호 등에 대한 대비 태세를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나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