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고영욱 전자발찌 해제…신상정보 공개 2년 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성범죄' 고영욱 전자발찌 해제…신상정보 공개 2년 더
    기사본문
    등록 : 2018-07-09 15:41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고영욱이 오늘 전자발찌를 해제했다. ⓒ 데일리안

    그룹 룰라 출신 방송인 고영욱이 9일 전자발찌에서 벗어난다.

    법조계에 따르면 고영욱은 이날 3년간의 전자발찌 착용 기간이 만료된다. 하지만 신상정보 공개 기간은 2020년 7월까지 2년 더 남아 있다.

    고영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미성년자 3명을 총 다섯 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2013년 1월 구속됐다.

    이후 재판을 통해 징역 2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고영욱은 2015년 7월 만기 출소했다.

    고영욱은 출소 후에도 ‘전자발찌 1호 연예인'이라는 불명예를 떠안은 채 방송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