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비정규직, 사장실 점거 '직접고용' 요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9:51:52
    한국지엠 비정규직, 사장실 점거 '직접고용' 요구
    사측 "정규직도 내보낸 형편…고용여력 없어"
    기사본문
    등록 : 2018-07-09 15:35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 한국지엠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고용노동부의 직접고용 명령을 지키지 않은 회사측에 대화를 요구하며 9일 오전 사장실을 점거하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사측 "정규직도 내보낸 형편…고용여력 없어"

    한국지엠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회사측에 직접고용과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9일 오전 사장실을 점거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금속노조 한국지엠 부평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은 이날 오전 7시30분께부터 인천시 부평구 부평공장 카허 카젬 사장 사무실을 점거하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

    농성에는 황호인 지회장을 비롯해 군산·부평·창원공장 비정규직 근로자 40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고용노동부가 비정규직 근로자 직접고용 명령을 내렸음에도 불구, 회사측이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비정규직 직접고용과 해고자 복직 등에 대해 카젬 사장과 대화를 요구하고 있다.

    앞서 고용부는 근로감독 결과 한국지엠 창원공장이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결론짓고 이달 3일까지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 774명을 직접 고용하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한국지엠은 신규 채용할 여력이 없다는 등의 이유로 이를 지키지 않아 최대 77억400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하는 상황이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구조조정으로 정규직 직원들까지 대거 희망퇴직 등으로 내보낸 상황이라 700명 이상의 비정규직 근로자를 고용할 여력이 없다”면서 “이미 회사 입장을 전달한 상황이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관련 사안에 대해 경영진이 대화에 나설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사장실을 점거한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물리적 충돌은 일으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회사측도 일단 상황을 지켜본다는 방침이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