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조현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베스트11 선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02:02:12
    손흥민·조현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베스트11 선정
    미국 폭스스포츠 아시아 선정
    일본은 가장 많은 5명 배출
    기사본문
    등록 : 2018-07-05 14:15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축구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선수 베스트11에 뽑혔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축구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대헤아' 조현우(대구)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선수 베스트11에 뽑혔다.

    미국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5일(한국시각)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한 아시아 선수만으로 베스트11을 선정했다.

    4-2-3-1로 구성한 베스트11에서 손흥민은 공격형 미드필더에 자리했다.

    폭스스포츠는 “손흥민은 대회 개막 전부터 러시아 월드컵에서 아시아를 대표할 선수로 꼽혔다. 월드컵을 치르면서 그가 왜 높이 평가받는지 증명했다”며 “동료의 도움을 받지 못할 때도 있었지만, 손흥민은 독일전에서 2-0 승리를 완성하는 두 번째 골을 넣었다. 멕시코전(1-2 패)에서는 조별리그에서 손꼽히는 멋진 중거리 슛을 성공하며 한국 동료들에게 힘을 불어넣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골키퍼 조현우를 향해서도 칭찬이 쏟아졌다.

    폭스스포츠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페널티킥을 막아낸 알리레자 베이란반드(이란)와 조현우를 두고 고민했다”며 “3경기 내내 견고하고, 인상적이었던 조현우를 뽑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덴전(0-1 패)에서 훌륭한 수비를 했고, 멕시코와 경기에서도 패하긴 했지만 뛰어난 활약을 했다. 2-0으로 승리한 독일전에서는 세계적인 수준의 경기를 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한 일본은 가장 많은 5명의 베스트11을 배출했다.

    원톱으로 오사코 유야가 뽑혔고, 미드필더 이누이 다카시와 하세베 마코토, 수비수 쇼지 겐과 나가토모 유토도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이란에서는 모르테자 푸르알리간지, 라민 레자예얀 등 수비수 2명이 뽑혔다.

    사우디아라비아 미드필더 압둘라 우타이프, 호주 측면 공격수 매슈 레키도 아시아 베스트 11에 선정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