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이보근·SK 김성현, 데뷔 첫 올스타 영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21:18:51
    넥센 이보근·SK 김성현, 데뷔 첫 올스타 영예
    KBO 올스타전 감독 추천선수 명단 확정
    KT 금민철은 2010년 이후 8년 만에 올스타
    기사본문
    등록 : 2018-07-05 10:07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김성현은 2006년 데뷔 이후 12년 만에 처음 올스타 무대에 서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 SK 와이번스

    KBO 리그에서 10년 넘게 활약한 이보근(넥센)과 김성현(SK)이 데뷔 첫 올스타에 선발되는 기쁨을 누렸다.

    KBO는 오는 7월 13일(금)과 14일(토)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펼쳐지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에 출전할 감독 추천선수 24명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이끄는 드림 올스타는 후랭코프(두산), 진명호, 나종덕(이상 롯데), 산체스, 이재원, 김성현(이상 SK), 장필준, 이원석, 구자욱(이상 삼성), 금민철, 김재윤, 강백호(이상 KT)가 선정됐다.

    나눔 올스타 KIA 김기태 감독은 김윤동, 김민식(이상 KIA), 이민호, 박민우, 나성범(이상 NC), 김지용, 정찬헌(이상 LG), 이보근, 김하성(이상 넥센), 샘슨, 최재훈, 이용규(이상 한화)를 선발했다.

    이번에 선정된 감독 추천 선수 중 NC 나성범은 2013년부터 6년 연속(베스트 2, 감독추천 4) 올스타전에 출장하게 됐고, KT 금민철은 2010년 이후 8년만에 다시 올스타 유니폼을 입게 됐다.

    24명의 감독 추천선수 중 올스타전에 처음 출전하는 선수는 모두 12명이다.

    드림 올스타에서는 후랭코프, 산체스, 진명호(이상 투수), 나종덕(포수), 김성현(내야수), 강백호(외야수) 등 총 6명이고, 나눔 올스타 또한 샘슨, 김지용, 정찬헌, 이보근, 이민호(이상 투수), 박민우(내아수)까지 6명이다.

    이 중 KBO 리그에서 10년 넘게 활약해 왔지만 올스타전에는 처음 초청 받은 선수가 있다. 넥센 이보근은 2005년 현대에 입단한 이후 무려 13년만이며, SK 김성현은 2006년 데뷔 이후 12년 만에 처음 올스타 무대에 서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올 시즌 베스트12로 선발된 선수들을 포함해 가장 많은 올스타 선수를 배출한 구단은 두산으로 총 10명이 선발됐다. 뒤를 이어 LG가 8명, 한화 7명을 비롯해 SK와 롯데가 나란히 4명, 그리고 삼성, KT, KIA, 넥센, NC가 각각 3명씩 선정됐다.

    KBO 리그 최고의 스타들을 만나볼 수 있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은 선수들이 펼치는 경기는 물론 올스타 콘서트와 홈런레이스, 퍼펙트피처, 퍼펙트히터 등 다양한 이벤트들이 준비돼 있어 야구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