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부터 이강인까지’ 결국 병역이 걸림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손흥민부터 이강인까지’ 결국 병역이 걸림돌?
    한국 축구 최대 고민거리가 된 병역 문제
    스페인 매체, 병역 문제 언급하며 이강인 귀화 관심
    기사본문
    등록 : 2018-07-02 09:51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간절한 손흥민.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결국 가장 큰 걸림돌은 결국 병역 문제인 것일까.

    한국 축구의 미래로 불리는 이강인이 스페인의 적극적인 구애를 받고 있다.

    스페인 발레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2일(한국시각)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의 스페인 국적 취득을 원한다. 협회는 그의 엄청난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매체는 “스페인축구협회는 이강인이 스페인 국적이 아닌 걸 후회하고 있다. 2019년 6월 30일이 지나면 그는 스페인 거주 8년째다. 귀화 조건을 갖추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매체에 따르면 스페인축구협회는 이미 3년 전부터 이강인의 귀화를 시도했다.

    특히 매체는 한국인 이강인의 병역 문제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손흥민과 이승우를 예로 들며 이강인 역시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선수 생활하는데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스페인 국적을 취득한다면 군 복무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해외 언론도 주목할 정도로 병역 문제는 한국 축구의 최대 고민이 됐다. 현재 에이스 손흥민부터 미래 에이스로 주목 받는 이강인까지 신성한 국방의 의무가 선수들의 발목을 잡고 있는 걸림돌이 되고 있는 모양새다.

    손흥민의 경우 현재 맨유 등 명문 구단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지만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이적은 불가능하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친 조현우 역시 마찬가지다.

    ▲ 스페인 언론이 이강인의 병역 문제에 관해 언급했다. ⓒ 대한축구협회

    이강인의 경우 아직은 10대의 나이로 군 입대를 생각할 나이는 아니지만 언젠가는 병역 문제가 선수 생활에 있어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결국 오는 8월에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한국 축구의 10년을 책임질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은 와일드카드로 발탁이 유력하고, 이강인 역시 김학범 감독이 나이에 상관없이 실력만 된다면 뽑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여기에 황희찬, 백승호, 이승우 등도 다가오는 아시안게임을 통해 병역 혜택이 간절한 선수들이다.

    선수의 미래는 물론 여론 또한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에 아시안게임 지휘봉을 잡고 있는 김학범 감독의 머릿속도 갈수록 복잡해 질 것으로 보인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