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귀화 추진, 스페인축구협회 적극 공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9:00:59
    이강인 귀화 추진, 스페인축구협회 적극 공세
    3년 전부터 이강인의 귀화 시도
    기사본문
    등록 : 2018-07-02 09:07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의 귀화를 원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슛돌이’ 이강인이 스페인의 적극적인 구애를 받고 있다.

    스페인 발레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2일(한국시각)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의 스페인 국적 취득을 원한다. 협회는 그의 엄청난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매체는 “스페인축구협회는 이강인이 스페인 국적이 아닌 걸 후회하고 있다. 2019년 6월 30일이 지나면 그는 스페인 거주 8년째다. 귀화 조건을 갖추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매체에 따르면 스페인축구협회는 이미 3년 전부터 이강인의 귀화를 시도했다.

    특히 매체는 한국인 이강인의 병역 문제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손흥민과 이승우를 예로 들며 이강인 역시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선수 생활하는데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스페인 국적을 취득한다면 군 복무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발렌시아와 재계약 협상 막바지에 돌입한 이강인의 바이아웃은 무려 8000만 유로(약 1037억 원)에서 최대 1억 유로(약 1296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만큼 스페인 내에서 이강인은 무한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