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멘디가 또?’ 포그바 겨냥한 살인킥 논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0:46:22
    ‘오타멘디가 또?’ 포그바 겨냥한 살인킥 논란
    쓰러진 선수 향한 강한 킥으로 비매너 논란
    조별리그에서도 비슷한 상황 발생
    기사본문
    등록 : 2018-07-01 01:47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오타멘디의 비신사적인 플레이에 프랑스 선수들이 항의하고 있다. ⓒ 게티이미지

    니콜라스 오타멘디가 또 한 번 비신사적인 플레이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아르헨티나는 30일 오후 11시(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프랑스에 3-4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조별리그부터 부진한 경기력으로 우려를 자아냈던 아르헨티나는 결국 우승후보 프랑스에 발목이 잡히면서 아쉬움을 뒤로하고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특히 이날 아르헨티나는 경기뿐만 아니라 매너에서도 지면서 축구 강국의 명성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그 중심에는 수비수 오타멘디가 있었다.

    그는 아르헨티나가 3-4로 끌려가던 경기 종료 직전 사고를 치고 말았다. 공을 소유한 포그바가 그라운드에 넘어져 반칙이 선언됐다. 그러자 오타멘디가 강한 킥으로 넘어져있는 포그바의 몸을 맞췄다. 킥을 맞은 포그바는 고통스러워했고, 결국 양 팀 선수들의 충돌로 이어졌다. 오타멘디의 비매너에 분을 참지 못한 지루는 거세게 항의하다가 경고를 받기도 했다.

    문제는 오타멘디의 비매너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크로아티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한 차례 비매너 플레이로 도마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아르헨티나가 0-2로 끌려가던 후반 39분 이반 라키티치가 반칙을 얻어 그라운드에 잠시 쓰러졌다.

    이후 오타멘디가 쓰러진 라키티치의 얼굴을 향해 강한 킥을 시도했다. 킥 이후 오타멘디의 발이 라키티치의 얼굴을 때리기도 했다.

    그러자 주장 모드리치 등 흥분한 선수들이 오타멘디에게 달려들어 양 팀 선수들의 충돌로 번졌다. 주심이 곧바로 오타멘디에게 경고를 주며 중재에 나섰지만 분명 퇴장을 줘도 할 말이 없는 비매너 플레이였다.

    프랑스와의 16강전에서도 조별리그 때와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고, 그 중심에는 어김없이 오타멘디가 자리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오타멘디는 ‘비매너 선수’로 낙인이 제대로 찍혔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