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박력 키스 깜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박력 키스 깜짝
    기사본문
    등록 : 2018-06-29 18:16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의 박력 키스가 화제다.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의 직진이 박서준뿐 아니라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박민영이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맹활약하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비서계의 레전드' 김미소 역을 맡아 이영준 역의 박서준과 함께 달달 케미로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이고 있는 것.

    미소(박민영 분)는 “연애 해줄테니 일은 계속 해”라고 제안하며 퇴사를 막는 못 말리는 나르시시스트 영준(이영준 분)의 진정성을 의심했으나 계속되는 직진에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서로가 호감을 갖고 '썸'을 타고 있다고 인정한 후, 키스 직전 상황까지 이르며 설렘 무드가 발동했지만 그때마다 영준의 트라우마로 인해 오해가 생겼다.

    영문을 모르고 서운해하던 미소는 영준의 행동에 이유가 있다고 여기고 영준 입장에서 되짚어보기 시작했다. 미소가 성연(이태환 분)과 있을 때 유독 질투심을 불태우는 영준을 보면서도 오해보다 그를 이해하고 다가가려는 미소의 직진에 시청자들의 감동 스위치가 켜졌다.

    지난 28일 방송된 8회에서도 한 차례 위기가 있었지만 미소의 돌직구 고백이 영준을 감동시켰다. 미소는 “작은 오해도 남기고 싶지 않거든요. 부회장님이 오해하고 우리가 멀어지는 거. 두렵거든요. 전.”라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그간 영준을 밀어내기만 했던 미소의 뜻밖의 고백에 영준뿐 아니라 시청자들까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왜냐는 영준의 질문에 “좋아하니까요. 그 숱한 고백에 너무 늦게 답해드려 죄송해요. 저 부회장님 좋아해요”라고 답하는 미소의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했지만 목소리는 또렷했다. 다시금 키스 무드가 흐르자 시청자들은 손에 땀을 쥐며 응원을 보냈다. 영준의 트라우마 때문에 두 사람이 멀어질까 전전긍긍했지만 미소가 먼저 키스하는 박력 덕에 안방극장이 축제의 장으로 변했다. 그야말로 '미소크러쉬'였다.

    박민영은 영준을 보며 벅차오르는 미소의 감정을 실감나게 소화해 시청자들이 극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게 만들었다. 회를 거듭하며 영준을 바라보는 미소의 눈빛이 사랑으로 물들어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리고 있어 연기력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8화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1%, 최고 10.6%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에 해당하며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