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부럽지 않은 일본 축구 ‘할복 고려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6:41:36
    16강 부럽지 않은 일본 축구 ‘할복 고려하라’
    기사본문
    등록 : 2018-06-29 13:50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일본대표팀 '부끄러운 16강행?' ⓒ일본축구협회 홈페이지 캡처.

    일본대표팀이 아시아 축구 위상에 먹칠했다.

    니시노 감독이 이끄는 일본대표팀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서 끝난 2018 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폴란드에 0-1로 졌다.

    이로써 일본은 1승1무1패(승점 4) 조2위의 성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같은 날 콜롬비아(2승1패)가 세네갈(1승1무1패)을 1-0으로 꺾어 조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세네갈과 골득실-다득점-상대전적에서 모두 동률을 이뤘지만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앞서 토너먼트에 올랐다.

    그러나 폴란드와 3차전에서 노골적인 볼 돌리기로 관중의 야유를 받았다. 지고 있는 팀이 볼을 돌리는 어이없는 광경에 지탄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비싼 입장권을 구입한 러시아 관중은 물병을 던지기도 했다.

    복수의 외신은 일본대표팀이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에 진출했지만 3차전 결과(노매너)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영국 ‘더 선’도 “(역대 월드컵) 최악의 경기였다"라며 "니시노 감독은 할복(hara kira)을 고려해야 한다”는 극단적인 표현까지 썼다.

    더 선은 “일본이 주전 6명을 빼고서 경기에 임했다.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일본은 선제골을 허용한 뒤 동점골을 넣기 위한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반 30분을 남겨두고 성난 관중들이 야유를 쏟아냈다. 그들이 던진 물병은 마라톤 경기에서나 볼 수 있는 광경이었다. 일본대표팀은 자존심과 16강을 맞바꿨다”고 비판했다.

    일본 축구팬들도 “부끄러운 16강행”이라고 입을 모았다. 일본인들은 각종 SNS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아시아 축구 위상에 먹칠했다” “전날 한국이 FIFA랭킹 1위 독일을 꺾은 모습과 대비된다.” “이것은 축구가 아니다” “폴란드도 이상했다” “페어플레이 팀 자격이 있는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데일리안=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