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해연, 배부르게 욕먹은 사연 "정해인·손예진 진짜 때렸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07:53:01
    길해연, 배부르게 욕먹은 사연 "정해인·손예진 진짜 때렸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6-29 10:00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배우 길해연이 정해인과 손예진을 진짜로 때렸다고 털어놨다. tvN 방송 캡처.

    배우 길해연이 정해인과 손예진을 진짜로 때렸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길해연은 2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이날 길해연은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촬영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다.

    극중 손예진의 엄마 역으로 등장한 길해연은 정해인과 손예진을 사랑을 방해하는 역할을 맡아 국민 밉상 엄마로 찍혔다. 특히 손예진과 정해인의 뺨을 때리는 장면은 두 배우 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대해 길해연은 "손예진과 정해인의 뺨을 때리는 장면에서 흉내가 아닌 진짜 때려달라고 했다"면서 "배우들이 먼저 와서 세게 때려달라고 부탁한다. 두 사람도 그랬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쏟아진 악플에 대해서는 "드라마 할 때는 댓글을 원래 잘 안 본다. 주눅이 들 수 있기 때문"이라면서도 "친한 사람들이 악플이 재밌는지 보내주더라. 하도 뭐라고 하니 작품에서 제 분량이 끝나고 나서야 웃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