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재명 당선인, 결백 입증하고 싶다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22:44:57
    김부선 "이재명 당선인, 결백 입증하고 싶다면"
    기사본문
    등록 : 2018-06-27 09:22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김부선이 이재명 당선인 측의 고발 건과 관련해 반박에 나섰다. ⓒ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 측으로부터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당했다. 하지만 김부선은 "나와의 관계 전체를 허위사실로 고소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부선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짜뉴스대책단은 말장난하지 말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당선인 측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부선은 "나는 2009년 5월 '22일~24일'이라고 날짜를 특정한 적 없다. 비가 엄청 오는 날, 고 노무현 대통령님을 뵈러 봉하에 가는 길이라 했다"며 "이날 나는 봉하로 향했고, 성남을 지나가며 분명히 이재명과 해당 내용의 통화를 했다. 그리고 봉하에 내려가 기자도 만났고, 숙소를 못 잡아 차 안에서 1박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과거 날짜를 헷갈렸던 적은 있었으나, 이후 날짜를 특정한 적은 없었다. 날짜를 헷갈렸다고 있었던 사실이 없어지지는 않는다. 이게 팩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신들 마음대로 날짜를 특정 지어 비가 온 날인 23일을 찾았나 본데, 이는 가정 자체가 틀렸다"며 "또 '옥수동으로 가라'는 이 당선인의 말을 나는 거부했다. 그러므로 해당 일에 밀회는 없었고, 나는 그런 주장을 한 바도 없다. 역시 가정이 틀렸으므로 '이 당선인이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는 이 사실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김부선은 "자세한 내용은 경찰 조사를 통해 밝히겠다"며 "진짜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고위 공직자인 이 당선인의 도덕성이다. 이 당선인의 결백을 증명하고자 한다면 날짜를 특정하지 말고, 이 사건 전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고소·고발이 되어야 마땅하다. 날짜를 특정 지어 고발하는 것은 상대적 약자에 대한 '겁박'과 '횡포'이자 '국민 기만'"이라고 이 당선인을 비난했다.

    마지막으로 김부선은 "이제 그만 국민을 상대로 진실을 호도하고, 위장·기만 하려는 저열한 술수를 중단하라"며 "진심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결백을 입증 하고 싶다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접 나 김부선과의 관계 전체를 허위사실로 고소하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당선인 측 가짜뉴스대책단(대책단)은 김부선과의 스캔들을 공론화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경기지사 후보와 김부선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