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조롱 없는 일본 반응, 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20:51:37
    한국 축구 조롱 없는 일본 반응, 왜?
    한국, 멕시코전에서도 패하며 탈락 위기
    일본 축구계는 한국 부진 심각하게 바라봐
    기사본문
    등록 : 2018-06-24 18:00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일본은 한국 축구의 추락을 남일로 보지 않고 있다. ⓒ 게티이미지

    멕시코전에서마저 패하며 탈락 위기에 놓인 한국 축구 성적표에 대해 일본 축구팬들이 덤덤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한국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와의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 패했다.

    2연패에 빠졌지만 아직 탈락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최종전 상대는 전 대회 우승팀이자 FIFA 랭킹 1위에 빛나는 세계 최강 독일이다.

    독일 역시 스웨덴전에서 기사회생했지만 멕시코와의 첫 경기서 패해 여전히 16강행이 불투명하다. 따라서 한국과의 최종전에서 총력을 펼칠 것이 분명하다.

    눈에 띄는 점은 일본 미디어와 팬들의 반응이다.

    먼저 일본 매체들은 한국이 2패를 기록하며 16강 자력 진출이 불가능해졌다고 앞 다퉈 비중 있게 보도했다. 특히 경기 내용과 결과, 그리고 희박해진 16강 가능성 등 ‘팩트’만을 중심으로 기사를 낸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여기에 경기 막판 손흥민의 골에 대해서는 ‘탈 아시아’ ‘월드클래스’ 등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물론 비판적인 시각도 상당하지만 내용의 대부분은 24개의 반칙을 저지른 거친 수비와 부적절했던 태클 등 기록을 바탕으로 한 논조가 대부분이다.

    일본 축구팬들 역시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오히려 걱정 어린 시선을 보내는 반응도 상당했다.

    그도 그럴 것이 현재 한국 대표팀에는 적지 않은 선수들이 일본에서 뛰고 있다. 골키퍼만 하더라도 김승규(비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J리거이며, 화두의 중심이 된 장현수(FC 도쿄)를 비롯해 정승현(사간 도스), 정우영(비셀 고베)도 일본 J리그를 대표하는 스타들이다.

    범위를 넓혀 보면 김민우와 김영권, 박주호도 일본 무대에서 뛴 경험이 있어 일본 축구팬들에게 낯설지 않다. 즉, 일본 축구는 자국 리그 출신 선수들이 상당한 한국 대표팀의 현 상황을 남의 일처럼 바라보지 않고 있다.

    실제로 일본의 한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한국 축구를 응원하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장현수의 경우 FC 도쿄의 주장을 맡을 정도로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다. 그를 감싸줄 필요가 있다”라고 하는가 하면, 또 다른 네티즌은 “한국의 추락은 아시아 축구 전체로 봤을 때 심각한 사안이다. 우리 일본에도 닥칠 수 있는 문제”라고 냉정하게 분석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