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데프콘, 가슴 아픈 가족사 최초 고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21:26:31
    '1박2일' 데프콘, 가슴 아픈 가족사 최초 고백
    기사본문
    등록 : 2018-06-24 18:3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데프콘이 ‘1박 2일’을 통해 가슴 아픈 가족사를 방송 최초로 고백한다.ⓒKBS

    데프콘이 ‘1박 2일’을 통해 가슴 아픈 가족사를 방송 최초로 고백한다.

    오늘(24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는 ‘1박 2일 판문점을 가다’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에 ‘1박 2일’ 멤버들은 임진각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 유일한 민간마을 대성동 자유의 마을, 대성동에서 북한과 가장 가까운 팔각정까지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발자취를 따라가는 등 지금껏 전혀 본 적 없는 스페셜한 ‘1박 2일’이 될 것을 예고해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그런 가운데 데프콘이 ‘1박 2일’을 통해 자신의 가족사를 밝힌다고 전해져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 날 ‘1박 2일’ 멤버들은 대성동 자유의 마을 방문에 앞서 독개다리와 망향의 노래비, 희망의 벽을 둘러보면 남다른 감회에 젖는다.

    특히 온 국민의 염원이 깃든 장소들을 둘러보는 멤버들 사이에서도 유독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데프콘. 데프콘은 촬영 이동하는 동안 “내년에 평양으로 ‘1박 2일’ 특집 갈 것 같아”, “이렇게 가깝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 “내년에 (평양) 꼭 갔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히며 이번 ‘1박 2일’ 판문점 특집에 임하는 남다른 자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때까지도 멤버들 모두 데프콘의 소감에 얽힌 비하인드를 모르고 있던 가운데 그가 “사실 할아버지-할머니가 이북분이시다”라며 자신의 가족사를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금껏 단 한 번도 방송을 통해 밝힌 적 없는 데프콘의 가족사 고백. 이에 이번 판문점 특집이 그에게 얼마나 뜻 깊은 의미가 있는지 엿보게 한다.

    더욱이 데프콘은 “아버지 고향이 황해도다. 전쟁 당시 할머니가 아버지를 엎고 우리나라에 월남하셨다”고 밝힌 뒤 “할아버지가 이산가족상봉 신청을 매년 하시는데 번번이 실패하시더라”며 끝내 말을 잇지 못했다.

    항상 데프콘의 밝은 모습만 봤던 멤버들은 그의 깜짝 가족사 고백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관심을 높인다. 또한 평화의 종 타종에서부터 먹먹한 표정을 짓는 데프콘의 모습이 곳곳에서 포착됐다고 해 그의 모습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데프콘의 가슴 아픈 가족사 고백은 오늘(24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방송 최초로 확인할 수 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