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허용’ 장현수에겐 가혹한 러시아 월드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9:30:01
    ‘PK 허용’ 장현수에겐 가혹한 러시아 월드컵
    전반 23분 수비 과정에서 핸들링 파울로 PK 헌납
    후반에는 아쉬운 태클로 치차리토에게 추가골 허용
    기사본문
    등록 : 2018-06-24 02:24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골키퍼 조현우와 장현수가 멕시코의 선제골에 아쉬워하고 있다. ⓒ 연합뉴스

    지난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부진한 경기력으로 비난을 한 몸에 받았단 장현수에게 반전은 없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조별리그에서 2패를 기록한 한국은 사실상 16강 진출이 어려워졌다.

    한국은 이날 독일을 제압한 멕시코를 상대로 대등하게 맞섰다. 특히 선수들은 초반부터 반칙을 두려워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멕시코를 압박했다.

    공격에서도 유효슈팅을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던 지난 스웨덴전과는 달라진 모습이었다. 전반 12분에는 황희찬이 멕시코의 오른쪽 측면을 완벽하게 허물며 문전으로 향하는 이용에게 결정적인 찬스를 제공했고, 손흥민은 전반 21분 세 차례의 슈팅을 연거푸 쏘아 올리며 멕시코에 위협을 가했다.

    하지만 전반 23분 한국에게 불운이 찾아왔다. 멕시코 과르다도가 한국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크로스를 시도했는데 이를 막기 위해 몸을 날린 장현수의 팔에 맞고 페널티킥이 선언되고 말았다.

    결국 한국은 벨라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0-1로 끌려갔다. 상대의 크로스를 몸을 던져 막아내려고 했던 장현수에게는 불운이었다.

    페널티킥을 허용한 장현수는 마음의 부담감을 이겨내지 못한 모습이었다. 이후 후방에서 동료들을 향한 패스가 다소 부정확해 곧바로 멕시코에게 위기 상황을 허용하기도 했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 장현수가 패널티킥을 내주고 있다. ⓒ 연합뉴스

    후반 20분에는 또 한 번 수비에서 장현수가 아쉬움을 노출했다.

    멕시코의 역습 과정에서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공격수 치차리토와 1대1로 맞섰지만 다소 성급한 태클로 슈팅 기회를 허용하며 두 번째 골을 헌납하고 말았다.

    먼저 두 골을 허용한 한국은 뒤늦게 서야 반격에 나섰다. 후반 47분 손흥민의 환상적인 왼발 슈팅으로 만회했지만 남은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다. 아쉬운 패배였기에 실점 장면이 더욱 아쉬움으로 남을 수밖에 없다.

    장현수에게 이번 러시아 월드컵은 유독 풀리지 않는 모습이다.

    지난 스웨덴전에서 부정확한 패스로 동료의 부상과 실점의 빌미를 허용했던 장현수는 멕시코를 상대로 명예회복을 노렸지만 운까지 따라주지 않으면서 결국 눈물을 쏟고 말았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