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엔 짧은 옷' 편견 깬다…자외선 막는 긴 팔 티셔츠 인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8일 18:47:39
    '여름엔 짧은 옷' 편견 깬다…자외선 막는 긴 팔 티셔츠 인기
    냉감 기능 더해 시원하고 자외선 차단 효과적
    기사본문
    등록 : 2018-06-24 06:00
    손현진 기자(sonson@dailian.co.kr)
    ▲ 블랙야크 'E오트 티셔츠' 제품. ⓒ블랙야크

    최근 강한 햇볕이 내리쬐는 더위가 이어지면서 체온 조절에 도움이 되는 의류를 착용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 특히 야외 활동을 할 때 강한 자외선에 의한 일사병과 열사병, 피부 질환 등을 예방하는 데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더운 날씨에는 흔히 반팔이나 민소매 옷을 선택하기 쉽지만, 냉감 기능이 들어간 긴 팔 제품도 새로운 선택사항으로 부상하고 있다. 긴 팔 티셔츠 또한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자외선에 몸이 직접 노출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등 여름 패션으로 손색 없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냉감을 기반으로 땀냄새 제거 등의 기능성을 더해 더운 날씨에도 최적의 컨디션으로 야외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긴 팔 제품들이 출시돼 소비자들의 눈길을 끈다.

    소매가 길어 답답하고 더울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시원하면서 자외선 차단 효과까지 얻을 수 있는 제품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하고 있다.

    블랙야크 'E오트 티셔츠'는 냉감 기능성 소재인 야크아이스(YAK-ICE)를 적용해 입는 즉시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긴 팔 라운드 티셔츠다. 여름철 골칫거리인 땀냄새를 제거하는 기능과 세균 번식을 억제하는 항균 기능까지 더해 쾌적함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신축성이 뛰어나 역동적인 움직임이 많을 때도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마모트 나노윅 롱 슬리브 티셔츠 시리즈인 ‘필스 티셔츠’는 뛰어난 흡습·속건 기능으로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킬 뿐 아니라 땀 냄새를 제거해주는 소취 기능까지 갖췄다. 또 절개를 최소화한 심리스 봉제기법을 적용해 운동이나 격한 활동에도 이물감 없는 최상의 착용감과 활동성을 제공한다.

    노스페이스는 지난달 출시한 ‘빅토리 아이스 컬렉션’에서 긴 팔 제품을 선보였다. 냉감과 흡습 기능을 갖춘 소재를 항균 가공 처리해 열과 땀을 신속하게 외부로 발산시켜 시원한 착용감과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

    이밖에도 후가공 처리된 게 아니라 원사 자체에 기능을 부여해 수백 번 세탁해도 냉감 기능이 유지되는 마운티아 반집업 긴 팔 티셔츠 '루이스 티셔츠'와, 열을 흡수하는 냉감 소재와 360도 통풍 시스템을 적용한 K2의 '쿨 360 티셔츠' 시리즈의 긴 팔 티셔츠 등이 있다.

    블랙야크 상품기획부의 박정훈 이사는 “반팔 티셔츠에 별도로 팔토시를 덧대 입을 필요 없이 긴 팔 냉감 티셔츠 하나로도 더위와 자외선에 맞설 수 있는 스타일링이 가능하다”며 “여름철 일상에서도 아웃도어의 고기능성 제품을 찾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두루 활용도가 높은 냉감 긴 팔 티셔츠가 인기를 얻고 있다”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손현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