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현재 임신 5개월 "둘째 태명은 또꿈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4:52:25
    장윤정, 현재 임신 5개월 "둘째 태명은 또꿈이"
    기사본문
    등록 : 2018-06-22 21:58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임신 5개월차인 장윤정이 둘째 태명을 공개했다. ⓒ KBS

    가수 장윤정이 '불후의 명곡'에서 둘째 태명을 공개해 화제다.

    1999년 'MBC 강변가요제'에서 노래 '내 안에 넌'으로 대상을 수상하며 가요계에 데뷔한 장윤정은 2004년 '어머나'로 전국적인 트로트 열풍을 일으키며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다.

    특히 김수희의 '애모' 이후 12년 만에 트로트 곡으로서 공중파 가요 순위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며 각종 수상을 휩쓰는 기념비적인 기록을 세웠다. 이후 '짠짜라', '꽃', '올래', '초혼' 등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를 기록하며 국내를 넘어 일본, 중국, 베트남, 대만 등에서도 큰 한류 트로트 붐을 일으킨 최고의 트로트 디바다.

    이번 주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전설로 출연한 장윤정은 평소 존경해오던 선배 주현미의 '눈물의 블루스'와 김연자의 '수은등'으로 화려한 오프닝무대를 선보이며 명불허전 트로트 퀸답게 간드러지는 목소리와 시원한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장윤정은 MC 신동엽이 최근 근황에 대해 묻자 "지난 번 남편 도경완 아나운서와 함께 '불후의 명곡'에 출연했을 때 남편이 '천생연분'이라는 노래에 맞춰 '둘째 낳아줘 장윤정!'하며 간절하게 랩을 했었다. 그 계기로 둘째 계획을 해서 현재 임신 5개월 차다"라고 전해 웃음과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태명은 첫째 연우의 태명인 '꼼꼼이'에 이어 둘째도 또 건강하고 꼼꼼하게 태어나라고 '또꼼이'로 지었다"며 녹화현장에서 태명에 대한 후일담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날 장윤정은 재치 있는 입담으로 히트곡에 얽힌 에피소드부터 후배들의 무대에 대한 애정 어린 감상평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출연자로는 김용진, 솔비와 군조, 손준호, 나비, 러블리즈, 보이스퍼, 트로트 신예 류원정까지 총 7팀이 출연해 전설 장윤정의 히트곡들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장윤정 편은 오는 23일 오후 5시 35분에 방송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