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온흐림
미세먼지 44

김민우 일병 구하기vs홍철의 무한도전, 멕시코전 각본은?

  • [데일리안] 입력 2018.06.22 14:24
  • 수정 2018.06.22 14:24
  • 김평호 기자

부상으로 대회 마감한 박주호 대체자 관심

김민우와 홍철 가운데 한 명이 주전으로 나설 듯

박주호의 빈자리를 메워야 하는 김민우와 홍철. ⓒ 연합뉴스박주호의 빈자리를 메워야 하는 김민우와 홍철. ⓒ 연합뉴스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멕시코전을 앞두고 과연 신태용 감독은 어떤 각본을 준비할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벌인다.

지난 스웨덴과 1차전에서 0-1 패배를 당한 한국은 멕시코에도 진다면 사실상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다. 그나마 3차전까지 희망을 이어 나가려면 멕시코를 상대로 최소 무승부는 거둬야 한다.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특히 대표팀은 지난 스웨덴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조기 교체된 박주호가 남은 경기에 나설 수 없어 왼쪽 측면 수비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가장 유력한 후보는 김민우다. 박주호가 없다면 빈자리를 메울 후보 중 1순위는 김민우다. 지난 스웨덴전에서 박주호가 빠졌을 때 신태용 감독이 가장 먼저 선택한 카드이기도 하다.

하지만 김민우는 후반 18분 수비 과정에서 파울성 플레이를 범했고, 결국 비디오판독을 통해 스웨덴의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후 키커로 나선 그랑크비스트가 득점에 성공하며 결국 뼈아픈 한 골차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자신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줬다는 죄책감에 결국 김민우는 경기 직후 눈물을 쏟고 말았다.

대표팀으로서는 김민우가 얼마나 마음의 부담감을 덜고 남은 경기에서 제 기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자칫 자신감을 상실해 위축된 플레이가 나온다면 대표팀에도 좋을 것이 없다.

이럴 때는 오히려 대표팀 동료들의 힘이 필요하다. 훈련과 경기 과정에서 칭찬과 격려를 통해 김민우의 사기를 끌어 올려줄 필요가 있다. 팀 동료애로 김민우 일병을 구할 수 있어야 대표팀도 반등할 수 있다.

김민우가 아니라면 생애 첫 월드컵 출전을 노리는 경쟁자 홍철에게 기회가 돌아갈 수 있다.

원래 포지션은 수비수지만 홍철은 공격력에 강점이 있다. 반드시 골이 필요한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자신의 장기인 빠른 스피드와 정교한 크로스를 살릴 수 있는 기회다.

멕시코의 저항이 만만치 않겠지만 계속해서 상대의 측면을 두드린다면 충분히 공격수들에게 득점 기회가 찾아올 수 있다. 쉽지는 않겠지만 무모한 도전이라도 필요한 시점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