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 선두' 호날두, 두 경기 만에 세 대회 넘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18:51:22
    '득점 선두' 호날두, 두 경기 만에 세 대회 넘었다
    모로코 상대로 전반 4분 만에 결승골 기록
    이번 대회 4골로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서
    기사본문
    등록 : 2018-06-21 00:01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러시아 월드컵 득점 선두로 올라선 호날두. ⓒ 게티이미지

    세계적인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자신의 네 번째 월드컵에서 제대로 한풀이를 하고 있다.

    호날두는 20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모로코를 상대로 득점을 기록하며 조국 포르투갈의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스페인과의 1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절정의 골 감각을 보여준 호날두는 이날 4분 만에 득점에 성공하며 기세를 이었다.

    포르투갈의 코너킥 상황에서 공을 이어 받은 주앙 무티뉴의 크로스를 받아 완벽한 헤딩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로써 호날두는 나란히 세 골을 기록 중이었던 데니스 체리세프(러시아)를 밀어내고 이번 대회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특히 호날두의 득점 페이스가 심상치 않다. 2경기 만에 4골을 기록하며 이전 대회 아쉬웠던 활약상을 지워나가고 있다.

    지난 2006년 독일 월드컵에 처음 나서 한 골에 그친 호날두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과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각각 1골씩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세 대회 연속 득점도 값진 기록이지만 호날두라는 이름값을 생각했을 때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것도 사실이다.

    ▲ 모로코를 상대로 전반 4분 만에 득점을 기록한 호날두. ⓒ 게티이미지

    하지만 생애 네 번째 월드컵에서는 조별리그부터 제대로 발동이 걸렸다. 호날두의 경이로운 득점 페이스는 계속 이어질 확률이 높다.

    최종전 상대인 이란은 막강한 수비력을 자랑하지만 만약 강호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패한다면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는 승리를 위해 좀 더 공격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다. 이란의 수비가 헐거워질 수 있는 만큼 호날두에게도 더 많은 득점 기회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06년 독일 월드컵은 득점왕 미로슬라프 클로제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득점왕 토마스 뮐러는 각각 5골을 기록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득점왕 하메스 로드리게스는 6골을 넣었다.

    사실상 6골 정도면 득점왕이 가능하다고 내다봤을 때 호날두는 남은 경기에서 2골만 더 넣는다면 안정권에 접어들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관건은 포르투갈의 성적이다. 포르투갈이 이번 월드컵에서 최대한 많은 경기를 치러야 호날두에게도 더 많은 출전과 득점 기회가 돌아갈 수 있다.

    그나마 포르투갈이 모로코를 잡고 16강 진출 가능성을 끌어 올리면서 호날두의 득점왕 등극 가능성도 높아졌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