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제동, 정은채 망부석 변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18:51:22
    '라디오스타' 김제동, 정은채 망부석 변신
    기사본문
    등록 : 2018-06-20 09:53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라디오스타' 김제동이 정은채 망부석으로 변신했다. ⓒ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제동이 배우 정은채를 오매불망 기다리는 망부석(?)으로 변신했다. 배우 정은채가 출연하는 줄로만 알고 '라디오스타'에 나온 김제동은 허탈한 마음에도 프로답게 쌍절곤을 휘날리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보이는 라디오스타' 특집으로 각각 코디-똥디-양디-숲디로 불리는 라디오 DJ 4인방 지석진, 김제동, 양요섭, 정승환이 출연해 만렙 입담을 선보인다.

    연예계 잔뼈가 굵은 김제동은 많은 스타들의 에피소드에 등장할 뿐 아니라 '라디오스타' MC들과도 모두 친하기 때문에 모두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것으로 기억하지만, 알고 보면 이번이 '라디오스타' 첫 출연이다.

    김제동은 녹화 중 이번 방송이 신입 DJ 특집인 줄 알고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는데, 배우 정은채 대신 지석진이 앉아 있는 것에 적잖이 실망(?)했음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제동은 최근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의 DJ로 나서 아침 7시부터 2시간 동안 청취자들을 만나고 있으며, 정은채는 MBC 라디오 DJ로 잠시 활동을 한 바 있다.

    특히 김제동은 자신의 개인기 도구로 쌍절곤이 등장하자 "이걸 왜 남자 7명 앞에서 돌려야 되냐고"라며 볼멘 소리를 하면서도, 공개된 사진처럼 현란하고 고급진 쌍절곤 기술을 유감없이 발휘해 모두를 웃게 했다.

    결국 김제동은 MC들의 주선으로 정은채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며 쌍절곤을 돌렸고 쿵후까지 시연해 극찬을 듣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을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는 김제동의 모습을 만날 수 있어 주목된다. 김제동은 자신의 이상형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이를 옆에서 지켜본 지석진은 '이런 얘기 처음 들어'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김제동은 무엇보다 절친한 MC 차태현과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제동은 무서워하는 후배로 김종국과 차태현을 지목했는데, 감동을 주고 상처(?)를 주는 차태현의 모습을 폭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또한 MC 네 명과 지석진까지 다섯 명의 절친들로 인해 탈탈 털린 김제동은 "누나 다섯 명이 앉아 있는 거 같아"라며 허탈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연 모두가 놀란 김제동의 특급 쌍절곤 기술은 어떠할지, 배우 정은채의 망부석으로 변신한 김제동의 모습은 오늘 수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