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우 신들린 선방쇼, 패배 속 유일한 위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20:16:41
    조현우 신들린 선방쇼, 패배 속 유일한 위안
    월드컵 데뷔 무대에서 안정감 있는 모습
    두 차례 슈퍼세이브로 대량 실점 막아
    기사본문
    등록 : 2018-06-19 00:01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자신의 생애 첫 월드컵 무대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조현우.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깜짝 선발로 나선 조현우가 신들린 선방쇼로 자신의 생애 첫 월드컵 무대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독일과 함께 F조 최하위로 떨어지며 다가오는 멕시코전에 대한 부담을 안게 됐다.

    비록 경기는 패했지만 이날 한국의 골문을 든든하게 지킨 조현우는 패배 속 유일한 위안이었다.

    스웨덴을 상대한 조현우는 월드컵 첫 무대에 나선 선수라고는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향후 조별리그에서도 선발로 중용될 가능성을 높였다.

    조현우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었던 장면은 전반 20분에 나왔다.

    혼전 상황에서 한국 수비 진영이 흐트러졌고, 공이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마르쿠스 베리에게 전달돼 조현우와 맞서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대로 허무하게 실점을 내주는 듯 보였지만 조현우가 순간적인 반사 신경으로 베리의 슛을 막아냈다. 이어 조현우는 방심하지 않고 높게 떠오른 공을 펀칭으로 걷어내며 위기를 넘겼다.

    조현우는 후반 10분에도 또 한 번 슈퍼세이브를 기록했다. 스웨덴의 프리킥 상황서 스웨덴의 올라 토이보넨이 완벽한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조현우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하지만 경기 내내 숱한 위기 상황을 극복해오며 무실점 방어를 펼치던 조현우도 페널티킥 앞에서는 어쩔 도리가 없었다.

    한국은 후반 18분 김민우가 수비 과정에서 파울성 플레이를 범했고, 결국 비디오판독을 통해 태클이 페널티킥으로 선언됐다. 이후 키커로 나선 그랑크비스트가 득점에 성공하며 경기 균형이 깨졌다.

    비록 아쉬운 실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그나마 조현우의 선방쇼가 없었더라면 한국은 경기 내내 스웨덴과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하기는 쉽지 않았다. 그나마 맹활약을 펼친 조현우의 발견으로 한국은 남은 멕시코와 독일과의 경기에서 작은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