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슈팅 0' 그래도 따져보는 경우의 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9일 17:06:22
    '유효슈팅 0' 그래도 따져보는 경우의 수
    [2018 러시아월드컵]스웨덴전 무기력한 0-1패
    멕시코전 패하면 사실상 탈락..비겨도 독일 넘어야 16강행
    기사본문
    등록 : 2018-06-19 00:00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한국이 스웨덴전에서 0-1로 패했다. ⓒ 연합뉴스

    벌써 1패다. 그나마 기대했던 스웨덴전에서 유효슈팅 1개 없이 무기력하게 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랭킹 57위)은 18일(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FIFA랭킹 24위)에 0-1로 패했다. 후반 19분 VAR 판독에 따른 페널티킥 실점으로 무너졌다.

    한국을 1-0으로 누른 스웨덴은 전날 강력한 우승후보 독일을 1-0으로 깬 멕시코와 공동 1위가 됐다. 반면, 첫 경기부터 진 한국은 독일과 공동 3위가 됐다.

    객관적인 전력상 멕시코·독일과 경기를 앞둔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매우 낮아 보인다. 낮은 가능성 만큼이나 경우의 수 또한 복잡하지 않다.

    한국은 남은 멕시코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한다. 멕시코전에서 패한다면 2패로 사실상 탈락이다. 직후 열리는 독일-스웨덴전 결과는 따져볼 것도 없다.

    유효슈팅 하나 없었던 스웨덴전에서 보여준 공격으로는 GK 조현우가 골문을 지킨다 해도 독일의 노이어를 뚫은 멕시코의 공격을 감당하기 어렵다. 멕시코와 비기기도 쉽지 않다는 얘기다. 비긴다 해도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가 세계 최강 독일이라는 점을 떠올리면 좌절에 빠진다.

    반드시 잡아야 했던 스웨덴을 상대로 유효슈팅 하나 없이 물러난 한국의 현재 경기력과 향후 강호들과의 일정을 감안한다면 16강 진출은 매우 어렵게 느껴진다.

    주장 기성용 말대로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 16강 진출은 어렵더라도 “졌지만 잘 싸웠다”는 평가를 이끌어낼 수 있는 축구를 보여줄 때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