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中 실적부진 탈피 신호 뚜렷…목표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1일 17:51:43
    오리온, 中 실적부진 탈피 신호 뚜렷…목표가↑
    기사본문
    등록 : 2018-06-18 08:54
    데스크 (desk@dailian.co.kr)
    키움증권은 18일 오리온에 대해 중국법인 신제품 호조로 매대 장악력이 최소 15%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목표가를 18만1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현재 중국법인의 월 평균 매출액이 700억원 수준임을 감안한다면, 신제품 효과에 힘입어 매대 장악력이 15% 증가하는 셈"이라며 "올해 신제품 매출이 호조를 보인다면, 중국 제과 시장의 규모를 감안했을 때 꼬북칩과 혼다칩의 생산량이 내년에 두 배로 증설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키움증권은 지난 달 중국에서 선보인 꼬북칩, 혼다칩이 양호한 초기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월 매출액 100억원 수준의 생산량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데일리안 = 데스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