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직통 전화번호 줬다…17일 통화할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0:11:13
    트럼프 "김정은에 직통 전화번호 줬다…17일 통화할 것"
    북미정상간 핫라인 가동…"김정은 언제든 전화할 수 있어, 죽 잘 맞았다"
    "핵무기 미국파괴 원치 않아…전쟁 났으면 3천만∼5천만 죽었을수도"
    "정상회담서 미군 유해 송환 얘기하자 '알았다'고 했다…7500명 규모"
    기사본문
    등록 : 2018-06-16 06:1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북미정상간 핫라인 가동 주목…"김정은 언제든 전화할 수 있어, 죽 잘 맞았다"
    '인권간과' 질문에 "핵무기 미국파괴 원치 않아…전쟁 났으면 3천만∼5천만 죽었을수도"
    "정상회담서 미군 유해 송환 얘기하자 '알았다'고 했다…7500명 규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jtbc 화면촬영 ⓒ데일리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자신에게 바로 연결될 수 있는 직통 전화번호를 전달했으며 오는 일요일(17일) 북한에 전화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폭스뉴스 인터뷰 및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등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당시 김 위원장의 백악관 방문, 자신의 평양 방문 등 향후 추가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데 이어 북미 정상 간 핫라인 가동을 시사, 이후 정상 간 직접 대화 채널이 상설화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아버지의 날'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일을 하려고 한다. 사실 북한에 전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아버지의 날'은 매년 6월 셋째 주 일요일이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요일 북한 지도자 김정은에게 전화를 걸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 인터뷰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있는 '누구'와 전화를 하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대상을 특정하지 않은 채 "나는 북한에 있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리고 북한에 있는 나의 사람들(my people)과 이야기하려고 한다.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만 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제 그(김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나는 그에게 직접 연결되는 전화번호를 줬다"며 "그는 어떤 어려움이든 생기면 나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나도 그에게 전화할 수 있다. 우리는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됐다. 매우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 때 채택된 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좋은 문서"라고 자평한 뒤 "문서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가 김정은(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매우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집권 전에 미국에 가장 위험한 문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라고 이야기해준 사실을 언급, "나는 그 문제를 풀었다. 그 문제(북한 핵)는 대체로 풀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그(김 위원장)와 매우 잘 지냈다. 우리는 정말 죽이 잘 맞았다. 그는 훌륭하다"며 "나는 지금 북한과 환상적 관계를 갖고 있다. 우리는 매우 좋은 케미스토리(궁합)를 갖고 있다. 그건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들이 트럼프가 졌다고 하는데 (북미 정상이) 만나기로 합의를 안 했다면 무슨 일이 생길지 아느냐. 핵전쟁이 나게 된다"며 김 위원장에 대한 우호적 언급을 두고 비난 여론이 제기된 데 대해 "비난을 받겠다. 그러나 그렇다면 나는 뭘 해야 했나. (회담장 밖으로) 걸어나가서 끔찍하다고 말했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자기 주민을 죽인 사람이 어떻게 주민들을 사랑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것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 나는 단지 우리가 믿기 힘들 정도로 좋은 합의문에 서명했다는 사실만 말할 수 있다"며 "북한은 발전될 수 있고 경제적으로 위대한 나라가 될 수 있다. 그들이 원하는 무엇이든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제 핵무기는 없을 것이고 그것들(핵무기)이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족들을 조준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인권 문제를 간과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나는 핵무기가 당신과 당신의 가족들을 파괴하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나는 북한과 좋은 관계를 갖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집권했을 때 사람들은 아마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트럼프가 들어와서 여기저기 폭탄을 던질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결과는 정확히 반대라서 사람들이 충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쟁이 났더라면) 사람들은 (사망자 규모에 대해) 10만명을 이야기하는데, 국경(휴전선)에서 30마일 떨어져 있는 서울에 2800만명이 살고 있다. 3000만, 4000만, 5000만명이 죽었을 수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누가 알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처음으로 정말로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어떤 대통령도 이걸 하지 못했다. 나는 가서 그(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줬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정은이 우리에게 많은 걸 줬다"며 "7개월간 미사일 실험과 발사가 없었고, 8개월 반 동안 핵실험도 없었다. 그리고 그들은 우리에게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도 돌려줬다. 매우 많은 사람들, 아버지, 어머니, 딸과 아들들이 나에게 (유해송환을) 간청했었다. 아무도 그게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들의 유해송환 합의와 관련, "나는 (정상회담에서) 유해송환을 이야기했고 그(김 위원장)는 '알았다.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며 송환 규모에 대해 "아마도 7500명의 용사 유해를 돌려줄 것이다. 엄청난 규모"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매우 강력한 검증 절차를 갖게 될 것"이라며 비핵화 절차와 관련, "가능한 한 빨리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대북 제재 해제 시점과 관련해선 "더이상 핵이 없을 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게 될 때"라며 "(비핵화를) 시작하는 시점에 매우 가깝게 와 있다"고 자신했다.

    정상회담 당시 자신에게 거수경례한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에게 뒤따라 거수경례를 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이는 데 대해 "나는 그에게 정중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