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北美 후속협상 가능성, 2020년까지 ‘CVID’ 완료 촉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이번주 北美 후속협상 가능성, 2020년까지 ‘CVID’ 완료 촉각
    고위급 후속회담 파트너 美 폼페이오·北 리용호 마주할 듯
    기사본문
    등록 : 2018-06-18 01:34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북미 정상이 '완전한 비핵화'와 '대북 체제안전 보장'을 맞교환하는 빅딜에 포괄적 합의를 이루면서, 이제 구체적인 이행 방법과 보상 수준 등 구체적인 비핵화 로드맵이 과제로 남았다.(자료사진) ⓒ폭스뉴스

    고위급 후속회담 파트너 美 폼페이오·北 리용호 마주할 듯

    북미 정상이 '완전한 비핵화'와 '대북 체제안전 보장'을 맞교환하는 빅딜에 포괄적 합의를 이루면서, 이제 구체적인 이행 방법과 보상 수준 등 구체적인 비핵화 로드맵이 과제로 남았다. 후속회담은 비핵화 방법론을 어떻게 조율하느냐로,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2020년까지 ‘CVID’를 완료하겠다는 목표다.

    이른면 이번주부터 북미 간 고위급 후속회담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이 "빠르면 다음 주쯤 고위급 회담을 열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본회담에서 주고받은 내용을 구체화하는 후속 실무협상이 이뤄질 전망이다.

    북미 정상 간 큰 틀의 비핵화 담판을 짓고, 실제 이행 방안과 시간표를 짜는 '진짜 협상'인 셈이다. 여기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약속받았다는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부터 일부 핵탄두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조기 반출 시점 등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비핵화 성공 여부로 북한의 초기 이행조치가 중요한 만큼, 북한이 빠른 시일내 핵무기 반출 및 폐기 등 중대 조치를 취하고, 이에 상응하는 대북 체제보장 수준을 미국이 어느 정도 합의할지가 관건이다.

    ▲ 미국 측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북측 김영철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이 고위급 협상 파트너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에 있어 △핵탄두·ICBM 일부 해외 반출 △포괄적인 핵 신고 △사찰단 복귀 및 검증 개시 등을 우선 목표하고 있다. 이에 미국측 정치일정을 고려할 때 2020년 대통령 선거를 기준으로 비핵화 로드맵이 짜일 것으로 관측된다.

    비핵화 시간표 수립을 위한 준비작업도 분주한 모습이다. 이번 회담 준비를 맡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한국과 중국을 방문해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한편, 백악관에서 전체 외교안보팀을 모아 북한과의 후속협상 준비에 나설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에는 미국 측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북측 김영철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이 고위급 협상 파트너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북미 고위급 간 후속 협의한 내용을 토대로 9월 유엔총회 등 계기에 미국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2020년 대선 전까지 북한의 비핵화를 돌이킬 수 없는 지점까지 밀고 나가야 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재개될 북미 후속협상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약속한 완전한 비핵화와 대북안전보장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구현될지 촉각이 모아진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