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출구조사 안철수 3위, 풍전등화 바른미래당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3일 15:21:55
    서울시장 출구조사 안철수 3위, 풍전등화 바른미래당
    당 행보 우려 속 박주선 "칠흙같은 어둠"
    손학규 "안철수, 아직 민심 살아있어"
    기사본문
    등록 : 2018-06-13 21:10
    김지수 기자(jskimm@dailian.co.kr)
    ▲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6.13지방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보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등에 그칠 것으로 예측된 가운데 사실상 안 후보의 정치생명이 끝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오후 6시 바른미래당 당사에서 지상파 방송3사(KBS, MBS, SBS)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지도부는 침울한 분위기 속에서 차례로 자리를 떴다.

    이날 박주선 공동대표는 현 상황을 “칠흙같은 어둠”이라며 “아직까지는 중도개혁 실용정당이 완전히 소멸될 수 없다”고 말했지만 사실상 바른미래당의 정치행보가 불투명해진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손학규 상임고문은 오후 6시 35분께 당사를 빠져나가며 “내부적으로 통합되지 않았고, 공천과정에서 갈등 등 내홍 때문에 국민들에게 회의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어제도 그랬지만 길거리 민심은 좋았다, 민심을 보면 안철수 후보는 아직 살아있다”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런가하면 이날 당사를 찾은 유승민 공동대표는 지방선거 후 사퇴할 것이냐는 질문에 "나중에 말씀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유 대표는 결과와 상관없이 지방선거 직후 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번 선거를 앞두고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전국을 돌며 ‘제3당’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지만 지도부의 와해 분위기 속에서 당의 행방이 묘연, 해지고 있다.[데일리안 = 김지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