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출구조사] 한국당 대구·경북만 우세…TK당으로 쪼그라드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13:13:56
    [지방선거 출구조사] 한국당 대구·경북만 우세…TK당으로 쪼그라드나
    막판 '보수결집'으로 한국당 '텃밭' 지켜내
    그러나 17곳 중 2곳 TK만 출구조사서 우위
    기사본문
    등록 : 2018-06-13 19:56
    류현준 기자(argos1000@dailian.co.kr)
    ▲ 6·13지방선거 지상파 방송사 합동 출구조사 결과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선거에서 한국당 후보들이 연달아 당선할 것으로 예측됐다. ⓒKBS 화면갈무리

    6·13지방선거 지상파 방송사 합동 출구조사 결과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선거에서 한국당 후보들이 우위를 보이는 것으로 예측됐다.

    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는 52.2% 득표율로 예측된 가운데 41.1%의 예측 지지율을 보인 임대윤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우위를 보였다.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지사 후보 또한 54.9%로, 2위인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후보(34.8%)와 차이를 보였다.

    여론조사 공표금지 직전 발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TK(대구·경북) 두 지역 모두 박빙의 승부를 보이며 투표함을 열어봐야 결과를 안다는 관측이 우세했다. 그러나 지상파 방송사 합동 출구조사 결과, 한국당 후보의 ‘유력’이 점쳐졌다. 해당 결과로 TK(대구·경북)는 다시 한 번 보수의 ‘텃밭인증’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상파 방송사 합동 출구조사에 따르면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중 민주당이 14곳, 한국당이 2곳, 무소속 1곳 우세가 예상됐다. 한국당은 당초 목표로 제시했던 ‘6석 플러스 알파’와 거리가 먼 예상값이 나온 만큼 이대로 ‘TK(대구·경북)정당’으로 쪼그라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해당 출구조사는 지상파 방송 3사(KBS, MBC, SBS)가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에 의뢰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640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17만 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다. 여론조사의 응답자는 투표를 마치고 나온 매 5번째 투표자를 등간격으로 체계적 추출(Systematic Sampling)하는 방식으로 선정됐다.[데일리안 = 류현준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