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장식한 심쿵 엔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14:29:11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장식한 심쿵 엔딩
    기사본문
    등록 : 2018-06-07 13:36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박서준이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로코 장인임을 또다시 입증했다. ⓒtvN

    배우 박서준이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로코 장인임을 또다시 입증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은 박서준은 로코 내공을 마음껏 뽐냈다.

    극 중 이영준은 재력, 얼굴, 수완까지 다 갖춘 유명그룹의 부회장으로, 자기애로 똘똘 뭉친 천상천하 유아독존 캐릭터. 거울에 비친 자신의 얼굴을 보고 심취하는가 하면, 자신을 3인칭으로 지칭하며 "영준이 이 녀석"하고 읊조리는 등 자아도취에 젖어있는 잔망스러운 모습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박서준은 나르시시즘이 뚝뚝 묻어나는 말투와 능청스러운 제스처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200% 이영준으로 빙의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김미소 역의 박민영과 귀여운 '퇴사 밀당'을 벌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퇴사를 선언한 김비서의 한 마디에 항상 완벽하기만 하던 일상이 흔들려 버린 영준이 그 원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 것. 결국 연애와 결혼 등 자기 인생을 위해 그만둔다는 김비서의 말에 "나 이영준이 결혼해주지"라는 황당하면서도 심쿵한 제안을 하며 엔딩을 장식,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박서준은 로맨스와 코믹을 절묘하게 버무린 '박서준표' 로코 연기로 '로코 장인'의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