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시청률, 첫방부터 터졌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18:09:52
    '김비서가 왜 그럴까' 시청률, 첫방부터 터졌다
    웹툰 원작으로 한 퇴사밀당로맨스
    로맨스 케미스트리 돋보여 호평
    기사본문
    등록 : 2018-06-07 08:31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박서준 박민영 주연의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첫 방송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tvN

    웹툰 원작으로 한 퇴사밀당로맨스
    로맨스 케미스트리 돋보여 호평


    배우 박서준, 박민영 주연의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첫 방송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한 '김비서가 왜 그럴까' 1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8%, 최고 6.6%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은 평균 4.3%, 최고 5.0%를 기록, 지상파 포함 전 채널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에서는 역대 tvN 수목드라마 첫 방송 중 1위다.

    한편 KBS2 '슈츠'는 8.4%로 수목극 1위에 올라섰다. MBC '이리와 안아줘'는 4.3%·4.5%, SBS '훈남정음'은 3.2%·3.9%를 각각 나타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재벌 2세 이영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의 로맨스를 그린다.

    첫 방송에서는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에게 퇴사를 선언하는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와 그의 퇴사를 막기 위해 '프러포즈'를 하는 이영준의 모습이 그려지며 범상치 않은 퇴사밀당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로맨스에서 관건인 남녀 주인공 박서준과 박민영의 로맨스 케미스트리(배우 간 호흡은)는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다. 둘 로맨스 외에 각 캐릭터가 주는 깨알 재미도 웃음을 선사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