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10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50 명
격리해제
7117 명
사망
208 명
검사진행
15298 명
14.5℃
온흐림
미세먼지 35

1분기 은행 건전성 지표 개선...총자본 ‘씨티·경남’ 높아

  • [데일리안] 입력 2018.06.06 12:00
  • 수정 2018.06.06 18:11
  • 배근미 기자

국내은행 BIS기준 총자본비율 15.34…전분기 대비 0.1%p 상승

은행지주 총자본비율은 하락…금감원 "적정 수준 자본확충 유도"

ⓒ

1분기 국내 은행의 주요 건전성 지표인 BIS 총자본비율이 상승했다. 반면 위험가중자산이 빠르게 증가한 은행지주회사의 건전성 지표는 소폭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3월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전분기보다 비해 0.10%p 상승한 15.34%로 집계됐다. 기본자본비율은 13.30%, 보통주자본비율은 12.77%로 각각 0.28%p, 0.26%p 올랐다.

이처럼 국내 은행의 총자본비율이 상승한 것은 1분기 총자본증가율(0.9%, 2조원)이 위험가중자산증가율(0.3%, 4조원)을 상회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총자본의 경우 바젤Ⅱ 기준 자본증권의 자본미인정(-2조3000억원)에도 4조6000억원 상당의 당기순이익이 발생해 2조원이 증가했다. 위험가중자산은 익스포져 증가 등에 따라 4조원이 늘었다.

은행별로는 씨티은행(18.94%)과 경남은행(16.47%)의 총자본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 4월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한 카카오뱅크(10.96%)와 수출입은행(13.26%)은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 은행지주회사의 BIS 비율은 하락했다.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지난해 말보다 0.06%p 하락한 14.34%를 기록했다. 다만 기본자본비율은 0.07%p 상승한 13.00%, 보통주자본비율은 0.08%p 오른 12.47%로 나타났다. 이는 1분기 중 은행지주사의 총자본 증가(1조9000억원)에도 불구하고 기타 자회사의 위험가중자산이 더 빠르게 증가(16조5000억원)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주회사별로는 KB금융(15.08%)의 총자본비율이 가장 높았고 하나금융(14.96%), 신한금융(14.83%), 한국투자(14.29%)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JB금융(12.10%), NH농협(13.06), DGB금융(13.13%), BNK금융(13.32%)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내은행의 총자본비율(15.34%)은 미국은행(14.34%) 수준보다 높으며 바젤Ⅲ 규제비율을 상회하는 등 양호한 수준"이라며 "다만 대내외 경제불확실성 등 자본비율 하락 가능성을 고려해 내부 유보 확대 등 적정 수준의 자본 확충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