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첫방부터 '숨멎'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09:53:23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첫방부터 '숨멎'
    기사본문
    등록 : 2018-06-05 11:42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의 '숨멎 밀착'이 공개됐다.ⓒ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의 '숨멎 밀착'이 공개됐다.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며 수목 드라마 판도를 뒤흔들 작품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연알못(연애를 알지 못하는) 부회장 이영준과 모태솔로 완벽 비서 김미소의 퇴근 후 만남이 담겨 눈길을 끈다. 이영준은 슈트 차림인 반면, 김미소는 오피스룩이 아닌 편안한 홈웨어를 입고 있는 것. 두 손을 앞으로 공손히 모은 김미소와 이를 가만히 바라보는 이영준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이영준과 김미소의 '초근접 밀착'이 포착돼 숨을 멈추게 한다. 특히 멀찌감치 떨어져 서로를 바라보다가 훅 가까워진 두 사람의 거리에 심장이 쿵쾅거린다. 입술이 맞닿을 듯 가까운 이영준과 김미소의 모습이 심장 찌릿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영준에게 훅 돌진하는 김미소가 심장을 두근 두근거리게 한다. 이영준은 일시정지 상태인 모습. 숨을 멈추고 미소의 두 눈을 피하는 이영준의 모습이 설렘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숨멎 밀착이 가져올 관계 변화가 심쿵을 예고하고 있다. '연알못 부회장' 이영준과 '모태솔로 완벽 비서' 김미소 사이의 평온한 기류가 손 끝 찌릿한 긴장감과 심장을 간질거리게 하는 떨림으로 바뀔 것을 예감케 하는 것. 이에 오는 6일 첫 방송할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관심이 집중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해당 소설 기반의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 490만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6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