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12일 세기의 담판 열린다..."빅딜이 있을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2일 00:12:12
    트럼프-김정은, 12일 세기의 담판 열린다..."빅딜이 있을 것"
    트럼프, "김정은,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믿어...종전선언 나올수도"
    김영철,백악관서 트럼프 예방…80분간 면담 진행…김정은 친서 전달
    기사본문
    등록 : 2018-06-02 04:5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트럼프, "김정은,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믿어...종전선언 나올수도"
    김영철,백악관서 트럼프 예방…80분간 면담 진행…김정은 친서 전달


    ▲ ⓒ 데일리안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겠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전격 취소 선언으로 흔들렸던 6·12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본궤도에 오르며 앞으로 열흘 뒤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세기의 담판'이 벌어지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예방을 받고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빅딜이 있을 것"이라고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혀,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종전선언 가능성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이 전달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서는 "아직 읽진 않았다"면서도 "매우 좋고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최대의 압박'이라는 용어를 더는 쓰길 원하지 않는다"며 "대북 제재를 해제하는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새로운 대북제재를 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한 김 부위원장과 80분가량 면담했다. 면담은 김 부위원장이 오후 1시 12분께 백악관 집무동 앞에 차량으로 도착한 후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의 안내를 받아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에 들어가자마자 시작됐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